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연예.스포츠
문화.공연
문화재청, '홍성 홍주읍성 북문지 원형 확인'
기사입력: 2017/06/27 [10:29]  최종편집: 로컬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주영욱기자
    홍성 홍주읍성 북문지 전경

 

[대전=로컬투데이] 주영욱기자/ 문화재청의 허가를 받아 홍성군과 충청남도역사문화연구원이 실시한 ‘홍성 홍주읍성(사적 제231호) 북문지’ 발굴조사 결과를 발표하기 위해 27일 오전 10시에 현장공개 설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홍성 홍주읍성은 조선 시대 초기에 축성한 성으로 그간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고려 시대에 토성이었던 것을 조선 시대에 이르러 문종원년(1451)과 고종 7년(1870)에 석성으로 개축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2007년 1차 발굴조사에 이어 지난해 7월부터 시작된 2차 조사는 북문지를 정비·복원하는 내용으로, 2008년의 1차 조사에서 확인했던 옹성 등의 현황과 구조를 파악하고 북문지 복원에 필요한 기초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실시했다.

이번 조사를 통해 북문지의 원형이 드러났는데, 그 모양은 문지(門址)를 둥글게 감싸는 옹성(甕城)과 함께 축성된 형태로 파악됐다. 문지는 중앙통로를 중심으로 양쪽에 배수로를 둔 모습이며, 문을 구성하는 성벽은 문지 주변에서 협축식(夾築式)으로 쌓았고, 문과 성벽을 구성한 이후 옹성을 만든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홍주읍성 북문지 발굴조사는 도로 밑에 제 모습을 감추고 있던 북문지의 원형을 확인함으로써 앞으로 정비·복원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