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경제.사회
사회
국립수산과학원, 그리웠던 ‘종어’...40여 년 만에 금강에서 다시 만나다
국내에서 사라졌던 내수면 물고기 종어, 복원 가능성 확인
기사입력: 2017/06/16 [09:04]  최종편집: 로컬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박성순기자
    중앙내수면연구소에서 사육 중이 종어 어미

 

[부산=로컬투데이] 박성순기자/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은 한때 우리나라에서 사라진 민물고기 ‘종어’를 복원하기 위해 노력한 결과, 금강 하류에서 40여 년 만에 처음으로 살아있는 종어를 재포획해 종 복원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육질이 연하고 가시와 비늘이 거의 없는 종어는 조선시대 임금님 수라에 진상됐던 물고기로 그 맛이 뛰어나 단연 최고란 뜻에서 ‘종어(宗魚)’라고 불리게 됐다. 종어는 1970년대까지 금강과 한강에서 많이 잡혔으나, 1982년 이후에는 거의 잡히지 않아 사실상 국내에서 완전히 자취를 감춘 것으로 여겨지고 있었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우리나라에서 사라진 종어 자원을 회복하기 위해 지난 2000년부터 중국에서 들여온 종어를 길러 어린 종어를 생산했으며, 1세대 양식 종어를 4∼5년간 길러 2004년에는 다시 2세대 양식 종어를 얻는 완전양식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2007년부터는 지자체(경기·충남·전북·경북)에 어린 종어를 분양했으며, 지난 2009년에는 금강 하류에 5천 마리의 어린 종어를 방류하고 방류된 종어가 자연에 잘 정착했는지 여부를 지속 관찰했으나 한동안 뚜렷한 성과를 확인하지 못하고 있었다.

그러나 작년 10월 금강 중류(충청남도 부여군 세도면)에서 어린 종어(몸길이 15∼20cm) 2,000마리를 시험 방류한 후 올해 금강에서 종어 재포획에 성공했다. 발견된 종어는 길이 23cm, 무게 88g가량으로 작년 10월 방류한 장소 근처(충남 부여군 양화면)에서 발견됐다.

국립수산과학원 중앙내수면연구소는 작년에 방류한 종어 중 일부가 추운 겨울을 이겨내고 성장해 자연 서식지인 금강에 정착한 것으로 보고 있으며, 작년 10월 방류한 종어와 올해 잡힌 종어가 유전적으로 동일한 개체인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유전자 분석 작업도 진행하고 있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작년부터 충청남도와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는 ‘사라진 으뜸어종 종어 살리기’ 프로젝트에 따라 앞으로도 인공 양식한 어린 종어를 지속 방류하고, 자연에서 잘 적응할 수 있도록 생태계 조사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김봉석 중앙내수면연구소장은 “이번 종어 재포획은 국내 하천에서 한때 완전히 사라졌던 종어 자원을 다시 되살릴 수 있는 가능성을 최초로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라며, “종어 인공 양식 및 방류 등 종어 살리기 프로젝트를 적극 추진해 하루 빨리 우리 하천에 종어가 되돌아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