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독자기고
[기고] 청소년 탈선 조장하는 랜덤채팅 규제 시급
기사입력: 2017/06/13 [15:13]  최종편집: 로컬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고창경찰서 흥덕파출소 김소정

[고창=로컬투데이] 성범죄 관련 기사에 단골로 등장하고 있는 랜덤채팅. 스마트폰 ‘랜덤채팅 앱’을 이용한 성매매, 성매매 알선 등 성범죄가 빈번하게 발생하다보니 한 시민단체는 관련 업체를 처벌해 달라는 고소·고발장을 제출했다.

 

▲     © 로컬투데이

불특정 다수와 1:1 대화를 나눌 수 있는 랜덤채팅 앱은 성매매 등 각종 범죄의 창구로 악용되고 있다. 모든 이용자가 범죄자는 아니지만 무려 80만 명 이상이 앱을 이용하였고, 이 중 10만 명 이상이 10대 청소년으로 조사된 만큼 랜덤채팅 앱에서 이뤄지고 있는 범죄들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최근에는 랜덤채팅에 접속한 상대방에게 성적인 대화를 유도해 음란채팅 장면을 몰래 녹화하고, 악성코드 파일을 전송해 상대방 휴대전화에 저장된 전화번호나 SNS 등 개인정보를 빼내어 녹화영상을 전송하겠다고 협박하는 이른바 ‘몸캠피싱’ 피해도 늘고 있다.

 

현재 운영되고 있는 채팅 앱은 200여개로 대부분 인증절차가 없고 서비스 제공자의 정보를 보관하지 않아 범죄 발생 후에 범죄자 추적이 어렵다. 앱 자체가 성매매와 같은 불순한 목적으로 만들어진 것이 아니기 때문에 이용자체를 막기도 어려운 실정이다.

 

따라서 최소한의 개인 정보를 입력하도록 하고 주고받는 내용들 중 음란물이 상당함에 따라 성인인증절차를 거쳐야만 가입이 가능하게끔 법 개정이 시급하다.

 

또한 청소년들이 성범죄에 무방비 노출되어 청소년 성매매의 70% 이상이 랜덤채팅 앱을 통해 이뤄지고 있는 만큼 청소년들의 올바른 인식을 심어주기 위해 랜덤채팅 범죄에 대한 교육이 필요하다.

 

법으로 모든 범죄를 예방할 수 있으면 좋겠지만 지금으로서는 사용자의 각별한 주의가 가장 중요한 예방책이기에 가상공간에서 행동일지라도 호기심보단 신중한 선택을 할 수 있길 바란다. 

 

 

김소정(고창경찰서 흥덕파출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