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local 세종.대전
대전시, 시민 안전분야...'조직 보강'
기사입력: 2016/12/27 [15:26]  최종편집: 로컬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사재성기자

[대전=로컬투데이] 사재성기자/ 대전광역시(시장 권선택)가 시민안전을 위해 원자력안전 및 감염병 관련 조직을 신설하는 등 시정현안 추진인력을 보강하기 위해 2017년 1월 1일 자로 일부 조직개편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시는 조직분석․진단을 통해 비효율제거 등 감축분야를 발굴하여 시민안전분야 및 지역현안수요 분야에 재배치한다,

 

인력감축은 자체적으로 기능 분석・진단을 통해 공통․쇠퇴 기능분야를 축소하고 유사 중복기능을 통폐합하며 비효율적인 분야를 제거하는 등 감축안을 마련하였다.

 

인력보강은 시민안전을 위해 원자력안전 및 감염병 예방 조직을 분리 신설하고, 내년에 실시되는 국제행사인 2017 U-20월드컵, 2017 APCS(아시아태평양도시정상회의)에 인력을 보강하고 곤충생태관 및 고도정수처리장 운영, 나라사랑길 조성 등 시정현안에 추진인력을 보강하였다.

 

특히, 그동안 비상대비과 민방위원자력담당에서 민방위 업무와 원전업무를 함께 추진해왔으나, 전담조직인 원자력안전 담당 분리 신설로 원자력안전과 방사능 방재대책 업무를 종합적이고 체계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최근 지역의 이슈로 부각되고 있는 원자력 연구원내 보관중인 중․저준위방폐물 조속 이전과 내년부터 실시하는 파이로프로세싱 연구에 대하여 지역주민에게 정확한 정보제공과 소통채널 마련으로 시민들의 원자력 불안요소 해소 등 원자력 안전 문제에 적극 대응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메르스를 비롯한 콜레라, 지카바이러스 등 각종 감염병 위기상황에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보건환경연구원에 보건연구부를 감염병연구부와 식의약연구부로 분리하여 감염병 연구부를 신설한다.

 

전담부서 설치로 감염병의 조기발견, 초동대처, 후속관리 등에 신속하고 전문적인 진단대응이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전시 박종국 창조혁신담당관은“이번 조직개편은 시급한 현안업무에 신속히 대처하고 정부정책에 체계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최소한의 조직개편이며, 앞으로도 행정여건 변화에 능동적이고 탄력적인 조직운용에 만전을 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