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李·尹, 설 연휴 전 '1대1 방송토론' 합의…安·沈측 "양당의 뒷거래" 반발

신수용 대기자 | 기사입력 2022/01/13 [19:32]

李·尹, 설 연휴 전 '1대1 방송토론' 합의…安·沈측 "양당의 뒷거래" 반발

신수용 대기자 | 입력 : 2022/01/13 [19:32]

 

▲ 왼쪽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사진=본지DB]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서울] 신수용 대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측은 13일 설연휴 이전에 양자 TV토론을 갖기로 13일 합의했다.

 

이로써 이번 달 내 이. 윤 두 후보가 정책 및 현안을 두고 TV 토론에서 한판 대결이 예상된다.

 

그러나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측과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 측은  양자토론 합의에 반발하고 나섰다.

 

민주당 선대위 방송토론콘텐츠단장인 박주민 의원과 국민의힘 성일종 의원 등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진행한 '3대3 실무협상단' 협상에서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협상에는 민주당측에서  박주민 의원·선대위 김성수 공보단 수석부단장·권혁기 부단장이, 국민의힘측은  성일종 전주혜 의원과 황상무 전 KBS 앵커가 참여했다.

 

양측이 합의한 ▲TV방식은 지상파 방송사 합동 초청토론회 형식으로 하고▲ 주제는 국정 전반 모든 현안을 다루기로 했다. 

 

이외에 추가 토론을 위해 협상을 이어 가기로 했다.

 

민주당 박 의원은 양자 토론방식으로 합의한데 대해 "양자가 모여 회의했기에 다른 당 토론까지 이야기하기는 어려웠고 다만 민주당 입장은 4자 토론 제안이 들어와도 수용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오른쪽)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지난해 11월 10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서울에서 한국경제신문 주최로 열린 글로벌인재포럼2021 행사 VIP 간담회에서 악수하고 있다.[사진=국회사진기자단  © 로컬투데이

성일종 의원은 "(다른 당에서 다자토론을 요청할 경우) 후보 일정을 봐야 한다"며 "공식 법정토론 3회에 앞서 실시하는 토론인 만큼 여러 일정을 고려해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양당 실무협상단은 향후 다자토론이 추진되더라도 이날 합의한 '이재명-윤석열 양자토론'은 그대로 진행하기로 했다.

 

 그러나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 측과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 측은 강하게 반발했다.

 

홍경희 국민의당 선대위 대변인은 논평에서 "대선이 60일도 남지 않은 상황속에서 국민이 만들어 주신 3자 구도를 양자구도로 바꾸려는 인위적인 정치거래가 이뤄졌다"며 "거대양당의 양자토론 개최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는 거대양당의 적대적 공생관계가 국민의 알권리를 침해한 중차대한 사건이다. 어떻게 지지율이 15%에 육박하는 후보를 배제하고 토론회가 개최될 수 있나"라면서 "특별한 사유도 명분도 없는 거대양당의 일방적 횡포"라고 비난했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 측 한 관계자는 "역대 대선에서 TV 토론은 방송사나 선관위가 주관해 규칙을 만들고 다자토론 방식으로 후보들을 초청해 왔다"며 "양당이 협상을 통해 TV 토론 방식 등을 정하겠다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