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대전시립연정국악단, 풍류마당 ‘신년음악회’ 개최

김지연기자 | 기사입력 2022/01/13 [10:50]
1월 20일 7시 30분, 국악원 큰 마당서 개최

대전시립연정국악단, 풍류마당 ‘신년음악회’ 개최

1월 20일 7시 30분, 국악원 큰 마당서 개최

김지연기자 | 입력 : 2022/01/13 [10:50]


[로컬투데이=대전]김지연기자/ 대전시립연정국악단이 2022년 임인년(壬寅年) 새해를 맞아 이달 20일 7시 30분 풍류마당 신년음악회를 국악원 큰 마당에서 공연한다. 

 

대전시립연정국악단은 음악樂, 노래歌, 무용舞을 망라한 중부권 최고의 예술단체로서 전통음악과 창작음악까지 다채로운 무대를 선보여 왔다. 이번 공연에서도 국악단의 정체성을 살려 국악의 진수를 드러내고자 한다. 

 

첫 무대는 궁중 연향에서 선보이던 표정만방지곡 중 ‘상영산’으로 막을 연다. 이 곡은 '영산회상'의 근원이 되는 곡으로 염원이 만방에 퍼지기를 기원하는 관악합주곡이다. 

 

이어 정대석 작곡 거문고와 가야금 합주를 위한 ‘일출’은 일출의 광경을 회화적으로 표현하며 일출의 경이와 신비, 태양의 환희를 그려낸 곡이다. 

 

다음으로 궁중무용 ‘쌍오방처용무’는 기존 다섯 명이 추던 처용무를 열 명으로 구성해 더욱 장엄하고 정대한 처용무를 감상할 수 있다. 

 

민중의 정서와 소리를 가득 담은 민요를 한데 묶어 선보이는 ‘태평가’, '방아타령’, '남원산성’, '성주풀이’, 진도아리랑’은 모두의 평안을 기원하는 흥겨운 노랫말과 가락을 감상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소망을 담은 노랫말을 엮어 풍물연주와 함께 부르는 ‘비나리’와 개인 기량과 악기별 특색을 만끽할 수 있는 ‘판굿’으로 공연의 대미를 장식한다. 

 

공연 입장료는 R석 2만 원, S석 1만 원이며, 자세한 내용은 대전시립연정국악원 홈페이지, 인터파크 홈페이지 또는 공연문의 ☏ 042-270-8585로 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