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KBS1 태종 이방원’ 임지규…우왕으로 완벽 변신 '누리꾼 큰 호응'

이현순기자 | 기사입력 2021/12/13 [11:27]

‘KBS1 태종 이방원’ 임지규…우왕으로 완벽 변신 '누리꾼 큰 호응'

이현순기자 | 입력 : 2021/12/13 [11:27]

 

                                                                                 사진= KBS 캡쳐

 

 

[로컬투데이=연예] 이현순기자/ ‘태종 이방원’ 임지규가 우왕으로 완벽 변신해 누리꾼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지난 주 첫 방송된 KBS1 새 대하사극 ‘태종 이방원’(연출 김형일, 심재현/ 극본 이정우/ 제작 몬스터유니온)은 고려라는 구질서를 무너뜨리고 조선이라는 새로운 질서를 만들어가던 ‘여말선초’ 시기, 누구보다 조선의 건국에 앞장섰던 리더 이방원의 모습을 새롭게 조명한 작품이다. 

 

임지규는 고려 32대 왕인 우왕으로 등장해 강렬한 존재감으로 극의 몰입을 높였다. ‘태종 이방원’ 1, 2회에서는 이방원의 위화도 회군으로 인해 우왕이 폐위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요동정벌을 떠난 이성계 뒤에서 우왕은 최영을 옆에 두고 술판을 벌였다. 위화도로 가고 싶다는 최영을 붙잡고 있던 우왕은 술에 취해 환관의 목을 베는 등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였지만 아버지의 죽음을 떠올리며 최영에게 의지하는 모습은 안타까움 또한 함께 전했다.

 

이윽고 위화도 회군을 한 이성계의 소식은 우왕에게도 전해지고 최영은 우왕에게 개경으로 떠날 것을 권했다. 반역으로 인해 쫓기는 자신의 신세를 한탄하던 우왕은 이성계의 가족들은 모조리 죽여 본보기를 삼겠다며 분노에 휩싸인 채 개경에 도착했다.

 

그러나 이성계는 개경에도 곧 도착했고 우왕의 든든한 편인 최영을 진압하는데 성공했다. 이성계의 손아귀에 든 우왕은 그들이 하라는 대로 교서를 써 최영을 유배 보냈지만 다시 한 번 힘을 내 환관들과 함께 저항을 하기로 마음 먹었다.

 

이성계의 집까지 쳐들어간 우왕은 초반 기세를 몰아갔지만 이성계의 지원군이 도착하는 바람에 제압당하고 말았다. 우왕은 직접 역적을 처단하러 왔다고 이성계 가문을 멸족시킬 거라며 분노를 토했지만 결국 왕위에서 폐위 당해 강화도에 유배되고 말았다. 그럼에도 우왕은 희망을 버리지 않고 김저와 정득후에게 이성계의 암살을 명해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선한 외모 속 날카로운 눈빛을 지닌 임지규는 선한 역과 악역을 모두 완벽하게 소화하고 있다. KBS2 ‘왕의 얼굴’ 이후 6년 만에 출연하는 사극에서 왕 역할에 첫 도전하게 된 임지규는 왕답지 못한 연약함을 지녔지만 왕으로서의 카리스마 또한 간직한 입체적인 우왕의 면모를 극과 극의 연기 스펙트럼으로 완성시키며 믿보배다운 활약을 펼쳤다. 

 

임지규의 명품 연기와 캐릭터 소화력으로 빚어낸 우왕 캐릭터는 드라마 관련 사이트에서 누리꾼들의 큰 호응을 얻으며 화제성을 높이는데 성공했다.

 

이렇듯 첫 방송부터 휘몰아치는 전개 속 폭발적인 열연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임지규가 그려낸 우왕의 마지막 모습은 어떨 지 궁금증을 자극하는 ‘태종 이방원’은 매주 토, 일 밤 9시 40분에 방송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