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올해 백제문화제 ‘하이브리드형 축제’로 개최

무령왕릉 발굴 50년, 갱위강국 선포 1500년 의미 담을 것

주영욱 기자 | 기사입력 2021/03/31 [13:31]

공주시, 올해 백제문화제 ‘하이브리드형 축제’로 개최

무령왕릉 발굴 50년, 갱위강국 선포 1500년 의미 담을 것

주영욱 기자 | 입력 : 2021/03/31 [13:31]

▲ 지난해 열린, 백제문화제 웅진판타지아 공연 모습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공주] 주영욱 기자/ 공주시가 올해 제67회 백제문화제를 온라인과 오프라인 프로그램을 결합한 하이브리드형 축제로 개최할 예정이라고 31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당초 올 가을 개최하려던 ‘2021 대백제전’이 코로나19 여파로 2년 뒤인 2023년으로 연기됨에 따라 올해는 제67회 백제문화제를 공주와 부여에서 동시 개최한다. 

 

축제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비대면 온라인 방식의 온택트 프로그램과 코로나19 상황을 예의주시면서 오프라인 행사를 결합한 ‘하이브리드형 축제’로 준비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수많은 인파가 몰리는 대규모 이벤트 대신 백제문화제의 역사성과 가치를 재조명하는 프로그램을 중심으로, 무령왕릉 발굴 50년, 무령왕의 갱위강국 선포 1500년의 의미도 함께 담을 방침이다. 

 

특히, 백제문화제의 대표 프로그램으로 우뚝 선 웅진판타지아 실경공연과 미르섬 및 금강 일대에 유등과 황포돛배를 활용한 야간경관조명 등을 연출해 힐링과 치유 관광에 초점을 맞출 예정이다. 

 

또한, ▲집콕 라이브! 백제 골든벨 ▲백제마을 고마촌 ▲대통령기록관 협력전시 ▲웅진백제5대왕 추모제 등의 프로그램 개최도 추진한다. 

 

시는 충남도 및 부여군과 백제문화제 개최 기간과 예산 등 세부적인 사항을 조만간 논의한 뒤 최종 확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정섭 시장은 “시는 지난해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비대면 온택트 방식으로 백제문화제를 개최한 경험을 갖고 있다”며, “시민의 안전과 건강을 최우선하면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