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LH직원 땅 투기 의혹 전수조사...세종까지 확대"

정의당 세종시당 " 세종시 도시개발 투기행위에 적합한 지역"

주영욱 기자 | 기사입력 2021/03/04 [14:58]

정의당 "LH직원 땅 투기 의혹 전수조사...세종까지 확대"

정의당 세종시당 " 세종시 도시개발 투기행위에 적합한 지역"

주영욱 기자 | 입력 : 2021/03/04 [14:58]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세종]주영욱기자/ 정의당 세종시당은 4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일부 직원의 광명·시흥 3기 신도시 투기 의혹 전수조사 대상 지역을 세종까지 확대해야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해당 의혹이 터져나오자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일부 직원의 개인적 일탈인지 아니면 뿌리깊은 부패인지  발본색원하라는 지시를 했다.

 

문 대통령의 강한 어조에 정부는 합동조사단을 꾸리고 해당 LH 직원이 근무하는 곳 이외 직무 관련성이 높은 경기주택도시공사, 공기업 임직원, 국토교통부 등과 가족까지 조사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와 관련 정의당 세종시당은 같은날 논평을 통해 "전수조사 범위를 3기 신도시에만 국한해서는 안되며  주요 부동산 개발 대상지로 확대해야 한다"라며 "세종 지역을 전수조사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가균형발전이라는 미명 하에 벌어지는 세종시 도시개발은 부동산 투기행위에 매우 적합한 지역이다"라며 "지난해 세종시 시의원 일부가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시민의 공분을 샀다"고 강조했다.

 

또한 "심각한 것은 일부 공직자도 이에 편승, 적극 투기행위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라며 "세종 지역을 대상으로 선출직 공직자와 직무관련성이 높은 중앙‧지방공무원들도 전수조사에 포함 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가족이 관여했는지와 일가친척을 동원하거나 차명 거래를 했는지도 확인해야 한다"라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전수조사를 통해 진상을 조사하고 공직자 토지거래 사전신고제를 도입하는 등 재발방지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