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 '농어민 공익수당'...54억 원 조기 지급

김우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3/02 [15:38]

보성군, '농어민 공익수당'...54억 원 조기 지급

김우현 기자 | 입력 : 2021/03/02 [15:38]

 


[로컬투데이=보성] 김우현 기자/ 전남 보성군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침체한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남형 농어민 공익수당' 54억 원을 3월 말까지 전액 지급한다고 2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상·하반기 30만 원씩 나누어 지급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농어민을 위해 60만 원 조기 지급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지급 대상은 지난 2019년 12월 31일 이전부터 현재까지 계속 보성군에 거주하고 있는 농·어·임업 경영체 경영주로 실제 농어 임업에 종사해야 한다.

수령 방법은 3월 15∼31일까지 읍면에서 지정한 마을별 수령 날짜에 맞춰 본인을 확인할 수 있는 신분증을 지참하고, 본인 주소지 농협에 방문하면 된다.

수당 전액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화폐인 '보성사랑 상품권'으로 지급된다.

이번 조기 지급으로 농어민은 물론 지역 내 소상공인들을 비롯한 자영업자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농어민 공익 수당을 조기 지급하기로 한 후 신속한 후속 조치로 지역화폐 발행을 완료했다"며 "농어민들이 받은 지역화폐를 이른 시일 내 사용해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