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오렌지 품종 ‘청견’을 아시나요"

오렌지와 조생귤 교배한 아열대 과일 ‘청견’, 봄 본격 출하

박성순기자 | 기사입력 2021/03/02 [17:05]

진주시 "오렌지 품종 ‘청견’을 아시나요"

오렌지와 조생귤 교배한 아열대 과일 ‘청견’, 봄 본격 출하

박성순기자 | 입력 : 2021/03/02 [17:05]

 

 

 

[로컬투데이=진주] 박성순기자/ 경남 진주시는 아열대 과일인 오렌지 품종‘청견’을 봄 신학기에 맞춰 본격 출하한다고 2일 밝혔다.

 

청견은 오렌지와 조생종 귤을 교배한 품종으로 속껍질이 얇고 알맹이가 부드러우며 과즙이 풍부하고 당도가 높아 일반적으로 많은 사람들의 입맛에 맞는 과일이다.

 

진주에서 청견을 재배하는 집현면 이순근 씨는 28년 전 제주도에서 묘목을 구입하여 안정적인 재배를 위해 3900㎡ 규모의 시설하우스에 심어 건강한 먹거리 생산을 위해 친환경으로 재배하고 있다.

 

올해는 작황이 양호한 편이라 5톤 정도의 생산량을 보일것으로 기대되며 평균 당도는 11~13브릭스 정도다. 5kg 단위로 출하되는 청견은 상품을 기준으로 2만5000원에서 3만원 선으로 직거래나 학교급식으로 판매될 예정이다.

 

이순근씨는 “시설채소를 재배하는 것보다 수익은 다소 적지만 혼자서도 관리를 충분히 할 수 있고 수확을 위한 일손이 적게 들어 틈새작목으로 적당하다”고 말했다.

 

한편, 진주시는 2019년부터 지역의 재배환경에 적합하고 기존 시설하우스를 활용할 수 있는 아열대 과수를 새로운 소득 작목으로 전환하고자 하는 농업인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2019년 5개소, 2020년 10개소를 추진했으며 올해는 10개소에 지원을 계획하고 있다. 아울러 아열대 과수별로 선도농가를 선정하여 선도자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역량 강화에 중점을 두고 있다.

 

현재 진주에는 레드향, 한라봉, 천혜향 등 만감류와 파파야, 바나나, 애플망고 등 10여종 13㏊정도의 아열대 과수가 재배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아열대 과수의 안정적인 생산을 위해 시설 현대화로 경영비 부담을 줄이고 노동력을 절감할 수 있는 지원사업을 확대하고 특색 있는 진주의 소득작목으로 안착될 수 있도록 지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