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섭 공주시장, “교육도시의 이름값 제대로 할 것”

교육지원 중장기 계획에 맞춰 경쟁력 제고 독려

주영욱 기자 | 기사입력 2021/03/02 [16:30]

김정섭 공주시장, “교육도시의 이름값 제대로 할 것”

교육지원 중장기 계획에 맞춰 경쟁력 제고 독려

주영욱 기자 | 입력 : 2021/03/02 [16:30]

▲ 업무계획보고를 받고 있는 김정섭 공주시장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공주] 주영욱기자/ 김정섭 공주시장이 ‘교육의 도시, 공주’라는 명성을 이어갈 수 있는 다각적인 방안을 마련, 추진한다.

 

김 시장은 2일 시청 대백제실에서 열린 3월중 업무계획보고회에서 “공주는 오랫동안 교육의 도시로 전국적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이를 잘 지키고 더욱 내실을 다지기 위한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를 위해 공주대, 공주교대, 한국영상대 등 지역 대학과의 호혜적인 협력 체제를 구축해 소통과 협력을 통한 민‧관‧학의 상생 발전을 위한 토대를 만들어 나가자고 밝혔다. 

 

또한, 학생들이 하나의 당당한 시민 주체로서 의사를 표출할 수 있도록 주민참여예산제 참여를 보장하고 청소년참여위원회 역할과 권한 강화 및 청소년의회를 구성하는 등 청소년 정책을 스스로 만들어가도록 독려할 것을 강조했다. 

 

역사‧문화‧교육의 도시 공주에서만 누릴 수 있는 차별화된 프로그램을 마련하는 등 각 학교의 특성에 맞는 맞춤형 교육경비 지원 사업을 확대해 나갈 것도 당부했다. 

 

계속해서 김 시장은 지난해 수립한 ‘2030 공주시 교육지원 중장기 계획’을 바탕으로 올해 계획한 다양한 교육정책을 차질 없이 추진할 것을 지시했다. 

 

시는 올해 ▲3대 무상교육의 내실화 ▲지역교육 발전과 인재 양성을 위한 민‧관‧학 거버넌스 구축 ▲청소년수련관과 진로체험센터, 원도심 청년공간 조성 ▲다문화가정 등 소외계층 교육환경 개선 등 교육의 공공성 강화와 보편적 교육복지 확대에 주력할 계획이다. 

 

김 시장은 “공주시의 자랑 중 하나가 바로 교육도시이다. 학생들이 행복한 교육 환경을 지속적으로 확충해야만 진정한 명품교육도시가 되는 것”이라며, “창의적인 지역 인재 양성에 지역사회 구성원 모두가 함께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