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국내 코로나19 백신 첫 출하현장 방문

SK바이오사이언스 안동공장서 백신 국내 공급물량 첫 출하

노성수기자 | 기사입력 2021/02/24 [16:50]

정세균 총리, 국내 코로나19 백신 첫 출하현장 방문

SK바이오사이언스 안동공장서 백신 국내 공급물량 첫 출하

노성수기자 | 입력 : 2021/02/24 [16:50]

▲ [사진제공=경북도]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안동]노성수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SK바이오사이언스 안동공장에서 생산하는 영국 제약회사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 첫 출하 현장을 방문하기 위해 24일 경북도를 찾았다.

 

백신 출하현장을 방문한 정 총리는 SK 관계자로부터 현황 브리핑을 들은 후 백신 수송트럭 적재함 봉인작업을 하고 이어서 첫 출하 기념 테이프 커팅 후 물류센터로 떠나는 차량들을 환송했다.

 

정 총리는 또한 백신공장 보안 및 수송·보관 시 비상대응 등에 대해 보고를 받고 백신 접종계획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백신의 안전한 수송과 효능 보존 등 유통·관리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지금까지 정부는 코로나19 백신 7900만 명분을 확보했으며 이중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000만 명분, 노바백스 백신 2000만 명분 등 총 3000만 명분의 백신을 SK바이오사이언스 안동공장에서 직접 생산한 물량으로 공급받는다.

 

이날 첫 출하한 코로나19 백신은 영국 제약회사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으로 78만 7000명이 접종할 수 있는 분량이며 26일부터 전국적으로 시작되는 백신 접종 일정에 맞추기 위해 각 물류센터로 이송했다.

 

한편 지난 15일 세계보건기구는 SK바이오사이언스가 생산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긴급사용을 승인했으며 SK가 생산하는 백신은 WHO가 주도하는 ‘코로나 백신 공동 구매·배분 프로젝트’를 통해 세계 각국으로 배포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세계적인 제약사들로부터 백신 제조 기술력과 생산 능력을 검증받아 지난 7월에 영국 아스트라제네카, 8월에는 미국 노바백스와 글로벌 공급을 위한 위탁생산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자체 기술로도 2건의 코로나백신을 개발해 지난해 말부터 임상시험에 돌입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오늘 안동에서 지역 기업의 기술로 만든 코로나19 백신이 국내 첫 출하를 시작하는 역사적인 날”이라고 백신 출하에 따른 의미를 강조하고 “경북도는 백신의 생산과 안전한 보관·수송 등에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경북바이오산업단지는 이번 코로나 펜데믹을 계기로 세계적인 제약사들로부터 기술력과 생산능력을 인정받아 글로벌 백신생산기지로 부상하고 있다”고 말하고 “경북도는 백신 연구기반 조성, 백신 전문인력 양성, 정주여건 개선 등 벤처혁신 인프라를 구축해 청년과 기업들의 창업이 이어지는 토대를 만들고 많은 성공사례가 나올 수 있도록 적극으로 지원 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