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허태정 대전시장 "향나무 훼손 신속·투명 감사...책임 명확히 할 것"

옛 충남도청 리모델링 사업 적정성·효과성 재검토

김지연기자 | 기사입력 2021/02/23 [14:03]

허태정 대전시장 "향나무 훼손 신속·투명 감사...책임 명확히 할 것"

옛 충남도청 리모델링 사업 적정성·효과성 재검토

김지연기자 | 입력 : 2021/02/23 [14:03]

▲ [사진제공=대전시] 옛 충남도청사 내 향나무 훼손과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는 허태정 대전시장

 

 

[로컬투데이=대전]김지연기자/ 옛 충남도청사 내 향나무 훼손과 관련 허태정 대전시장이 공식 입장을 밝혔다.

 

허 시장은 23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옛 충남도청사 리모델링 과정에서 시민에 걱정 끼쳐드린 것 송구하다"며 "행정 절차상의 미숙함이라든지 여러 의혹과 관련해 신속한 진상조사를 통해서 시민 여러분 알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허 시장은 "조사과정에서 발생한 문제점에 관해서 엄중하게 그 책임을 묻고 저도 일신하는 새로운 마음으로 대전시정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대전시에 따르면 현재 향나무 관련 담당 과장은 이달 22일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분과 관련 허 시장은 "본인도 도의적 책임을 갖고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감사 위원회를 통해 신속하고 투명하게 조사해 그 결과에 따라 책임을 묻고 질 일들에 대해 명확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허 시장은 이 사업의 해당 업무 국장이 감사위원장 임명에 따른 부실 감사 지적에 "감사 제외대상이라 우려하지 않아도 된다"며 "감사 전문가들을 추가 지원·명령해 공정하게 진행되도록 하고, 감사위원장이 감사과정에 개입되지 않도록 시스템을 구성·진행할 것을 시장으로서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감사과정에서 옛 충남도청 리모델링 사업 전반에 대한 적정성과 효과성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