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홍문표의원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 비용...민주당 책임져야"

주영욱기자 | 기사입력 2021/02/19 [17:17]

홍문표의원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 비용...민주당 책임져야"

주영욱기자 | 입력 : 2021/02/19 [17:17]

▲ 국민의 힘 홍문표 의원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홍성) 주영욱기자/ 국민의힘 홍문표 국회의원(충남 예산군, 홍성군)은 오는 4.7 재보궐선거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소속 박원순, 오건돈 전 시장의 권력형 성추행 범죄로 치러지는 만큼 선거에 소요되는 824억원의 시민 혈세를 더불어 민주당과 문재인 대통령이 책임지고 보상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홍문표 의원에 따르면 이번 재보궐선거를 인물경쟁, 정책경쟁으로 몰아가고 있지만 왜 치러지게 되었는지 국민들에게 실상을 소상히 알릴 필요가 있다는 판단아래 이같은 내용을 주제로 SNS를 비롯한 300만 국민의힘 당원들에게 호소문을 발송하는 등 대국민 릴레이 홍보활동을 집중 전개하고 있다. 

 

홍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5년 당 대표시절 만든 당헌 96조2항을 통해 책임정치 구현이라는 미명아래 ‘부정부패 사건으로 재보궐선거시 후보안낸다’는 국민과의 약속을 통해 대통령선거, 지방선거, 총선에서 표를 구걸하고 대통령 된 이후에는 막상 성추행이 발생하자 손바닥 뒤집듯 뒤집었다며 정의당 무공천결정을 보면서 부끄럽지도 않은지 묻고싶다고 비판했다.   

 

특히 홍 의원은 오거돈, 박원순 전 시장의 이러한 권력형 성추행으로 서울, 부산시민들이 내지 않아도 되는 시민혈세 824억원을 2번이나 납부하는 셈이라며 이러한 민주당의 치졸한 행태에 대해 반드시 국민들은 심판할 것 이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홍문표의원은 여당과 문재인대통령은 180명 세력만 믿고 정의, 공정, 평등을 파괴하고 도덕과 윤리마저 짓밟았다며 이러한 실상을 국민의힘이 앞장서서 알려 대한민국을 자유민주주의 국가발전과 시장경제 국가로 다시 부활시키기 위해 300만 전 당원과 함께 모든 역량을 총 집결하여 반드시 보궐선거를 승리로 이끌어내야 한다고 재보궐선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피력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