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대전시 '행정처리 미숙' 인정...옛 충남도청사 향나무 훼손 공식 사과

김지연기자 | 기사입력 2021/02/18 [16:51]

대전시 '행정처리 미숙' 인정...옛 충남도청사 향나무 훼손 공식 사과

김지연기자 | 입력 : 2021/02/18 [16:51]

▲ [사진제공=김지연기자] 강영희 지역공동체과장(왼쪽)과 이규원 시민공동체국장이 브리핑을 통해 공식 사과 입장을 밝히고 있다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대전]김지연기자/ 대전시가 옛 충남도청사에 식재된 최고 90년 정도 된 향나무와 시설을 무단 으로 훼손해 물의를 일으킨 가운데 관계기관과의 협의 없는 독단 판단과 행정적 처리 미숙을 인정하며 공식 사과했다.

 

18일 이규원 대전시 시민공동체국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옛 충남도청사에 국가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소통협력공간'을 조성하던 중 조경문제 관련 일반 식재된 나무 일부를 폐기했다"고 밝혔다.

 

문제는 이 과정에서 시가 소유권이 있는 충남도, 오는 7월 소유권이 넘어갈 문체부와 협의조차 없이 진행했다는 것이다.

 

이어 이 국장은 "그때 당시 일반 본관동은 문화재로 지정됐고, 일반 문화재는 나무가 있는 것은 뿌리나 식재이기 때문에 존치하기보다는 계기가 있으면 과감하게 다른 것으로 수정·변경하거나 잔디로 하면 괜찮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저희가 독단적으로 판단한 거 같다"로 말했다.

 

시에 따르면 지난해 3월 '소통협력공간 조성'이 행안부 공모 사업에 최종 선정이 됐다. 이후 같은 해 6월 시 도시재생과에서 충남도청으로 공모사업 선정에 따른 리모델링 승인 요청 후 조경사업을 진행하면서 이 대상 지역인 옛 충남도청에 심겨 있던 향나무 총 172주 중 금고동 양묘장에 44그루를 이식, 128주를 폐기했다.

 

이에 옛 충남도청사 부지를 소유하고 있는 충남도는 즉각 원상회복을 요구했다. 충남도 지난 15일 공사 중지와 원상 복구를 요구하는 공문을 시에 보내왔고, 시는 이를 접수한 상태다.

 

충남도는 시가 요구대로 하지 않으면 옛 충남도청사에 입주해 있는 기관의 대부 계약을 해지하겠다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강영희 시민공동체과장은 "물의를 일으키게 된 것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조경사업 관련 문체부와 4회 정도의 구두로 협의가 있었고, 충남도와 이 사업과 관련 선정과정에서는 문서로 승인받지 않은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행정적 처리가 미숙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소통협력공간 조성사업은 옛 충남도청사 의회동·무기고동·선관위동·우체국동에 사업비 12억 3500만원을 투입,  시민이 직접 참여하고 아이디어를 발굴해 지역 문제를 해결·실행해나가는 공유 공간을 마련하는 것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