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대전시립미술관, 현대미술 특별전 개최

3월 2일부터, 대전시립미술관 1~4 전시실서 관람

김지연기자 | 기사입력 2021/02/16 [08:35]

대전시립미술관, 현대미술 특별전 개최

3월 2일부터, 대전시립미술관 1~4 전시실서 관람

김지연기자 | 입력 : 2021/02/16 [08:35]

 

대전시립미술관, 현대미술 특별전 ‘상실, 나에게 일어난 모든 일’개최

 

[로컬투데이=대전] 김지연기자/ 대전시립미술관이 2021 현대미술기획전 ‘상실, 나에게 일어난 모든 일’을 내달 2일부터 5월 9일까지 대전시립미술관 1~4전시실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삶을 살아가며 겪는 유·무형의 소멸과 상실에 관한 이야기이다.

 

개인적인 사유를 담은 일기의 형식인 ‘애도일기’, ‘사물일기’, ‘외면일기’, ‘전쟁일기’로 부문을 나눠 저마다 풀어내는 상실, 애도, 기억에 대한 보편적인 이야기를 펼친다.

 

'애도일기’는 롤랑 바르트가 어머니의 죽음을 애도한 책 제목에서 따왔다. 소멸되가는 타자의 세계에 속에서 느끼고자 애쓰는 강철규, 김두진, 서민정, 크리스 버동크의 작업을 살펴본다.

 

 ‘사물일기’는 안규철의 ‘그 남자의 가방’의‘버리기와 잃어버리기’에서 영감을 받았다. 일상적인 사물을 재해석한 신미경, 안규철의 작업을 통해 사물과 상실에 대해 다양한 시각으로 바라보고자 한다.

 

‘외면일기’는 미셸 투르니에가 여행하는 동안 시간에 따라 변하는 공간들이나 주변 이웃들의 소소한 일상 등을 관찰한 것을 기록한 책 제목에서 따왔다. 우리가 점유하는 시공간에 대한 기억과 소멸에 대해 고정원, 백요섭, 양정욱, 정영주의 기록을 살펴본다.

 

‘전쟁일기’는 비트겐슈타인이 1차 세계대전 참전한 청년으로서 기록한 세 권의 일기장을 묶은 것이다. 논리철학논고로 이어진 이 책은 세계적인 철학자인 비트겐슈타인과 이등병 신분으로 참전한 청년 비트겐슈타인 사이의 틈을 다루고 있다.

 

각자의 삶이라는 전쟁 속 정체성에 대해 박이소, 정연두, 조동환+조해준의 다짐과 의지를 살펴본다. 전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감염 예방을 위해 사전예약제로 운영되며, 대전시 OK 예약 서비스 에서 예약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