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술교육대, '대학자율역량강화지원사업 우수사례 공모' 최우수상 수상

주영욱기자 | 기사입력 2021/02/08 [16:50]

한국기술교육대, '대학자율역량강화지원사업 우수사례 공모' 최우수상 수상

주영욱기자 | 입력 : 2021/02/08 [16:50]

한국기술교육대학교 전경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천안] 주영욱기자/ 한국기술교육대학교(총장 이성기) 대학혁신사업단은 한국연구재단 주관 ‘2020 대학자율역량강화지원사업(ACE+) 우수사례 공모’에서 최우수 사례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2017년 ACE+사업에 선정된 전국의 대학을 대상으로 ‘교육과정 구성 및 운영 개선’과 ‘교육지원 시스템 구축 및 개선’ 분야에서 타 대학에 확산할 수 있는 우수사례의 발굴을 위해 진행됐다.

 

한국기술교육대학교는 ‘4차 산업혁명 대비 융복합 전공능력 향상을 위한 스페셜트랙 운영’으로 ‘교육과정 구성 및 운영개선’ 분야에서 최우수상인 ‘한국연구재단 이사장상’을 수상했다.

 

한국기술교육대는 2018년부터 4차 산업의 특징인 융·복합 교육을 위해 융합학과를 설치하고, ‘AI·빅데이터’, ‘AR/VR’, ‘스마트팩토리’의 3개 트랙을 운영하고 있다.

 

학생들은 자신의 전공과 융합해 시너지를 발생시킬 수 있는 트랙을 스스로 선택할 수 있으며 13학점을 이수하면 졸업 시 부전공 수준의 마이크로 디그리(Micro Degree)를 받게 된다. 융합학과 소속의 학생은 한 명도 없지만 한편으로 한국기술교육대 모든 재학생이 융합학과의 학생으로 강의를 수강할 수 있는 유연한 교육과정이 특징이다.

 

이러한 융복합 교육을 지원하기 위해 19년 3월에는 국내 대학 최대 규모로 최초의 5G 기반 ‘스마트러닝팩토리’를 개관하는 한편, 동시에 1,000명 이상의 학생들이 온라인 강의를 수강하면서 코딩 실습을 수행할 수 있는 ‘클라우드 기반 AI/SW 교육 플랫폼’을 도입하는 등 인프라 구축을 위해 노력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강기호 대학혁신사업단장은 “4차 산업혁명을 맞이하여 선제적인 교육과정 개편과 인프라 구축 등의 실적을 인정받아 최우수 사례에 선정될 수 있었다”며 “우수사례에 선정된 스페셜 트랙 분야를 더욱 확대해 나가는 한편, 우리대학의 특성화된 PBL (Problem/Project Based Learning), 블렌디드 러닝(Blended Learning)과 같은 신교수법을 적극 적용하여 4차 산업시대를 이끌어갈 융합형 인재의 양성을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