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내달 1일부터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격상'

김충섭 시장 "대학 수학능력시험 수험생들에게 안전한 환경 조성" 당부

노성수기자 | 기사입력 2020/11/30 [15:10]

김천시, 내달 1일부터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격상'

김충섭 시장 "대학 수학능력시험 수험생들에게 안전한 환경 조성" 당부

노성수기자 | 입력 : 2020/11/30 [15:10]

 

김천시청

 


[로컬투데이=김천] 노성수기자/ 경북 김천시가 최근 정부의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수도권은 2단계, 비수도권을 1.5단계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격상함에 따라 내달 1일부터 2주간을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으로 정하고 시민들의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홍보하고 있다.

시에 따르면 이미 선제적으로 지난 11월 23일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에 준하는 방역 수칙을 시행중이었으나, 정부가 이번에 비수도권의 거리두기 단계를 높인 것은 이번 3차 대유행이 수도권을 넘어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지역별 감염 정도에 따라 1.5단계와 2단계 차등 격상으로 구분했다.

거리두기 1.5단계 핵심수칙은 중점관리시설인 유흥주점, 단란주점, 노래연습장 및 판매홍보관 등 9종은 춤추기, 좌석 간 이동 금지와 같은 위험도 높은 활동의 금지와 시설면적 4㎡당 1명으로 인원이 제한된다.

 

또 일반관리시설인 실내체육시설, 결혼식장, 장례식장, 목욕장, 영화관, PC방, 오락실, 독서실, 이·미용업 등은 시설면적 4㎡당 1명으로 인원을 제한함과 좌석띄우기 등을 실천해야 하며 각종 스포츠 행사의 관람 관중은 현행 수용 가능인원의 50%에서 30% 이내로 인원이 제한된다.

 

특히 종교 활동은 당초 좌석 한 칸 띄우기와 모임 및 식사 자제에서 좌석수 30%로 인원제한과 소모임 및 식사는 금지되며 집회·시위, 콘서트, 학술행사, 축제는 100인 미만으로 인원이 제한된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시의 1.5단계 실행계획을 준수해 주신 시민여러분께 감사드리며 12월 3일 대학 수학능력시험 수험생들에게 안전한 환경을 만들어 주기 위해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시에서는 모든 자원을 총동원해 시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