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달희 공주시의원, 코로나19 선제적 대응 주문

27일 열린 정례회 3차 본회의서 5분 발언 통해 “공주만의 방역대책 제안”

김은지기자 | 기사입력 2020/11/27 [17:12]

임달희 공주시의원, 코로나19 선제적 대응 주문

27일 열린 정례회 3차 본회의서 5분 발언 통해 “공주만의 방역대책 제안”

김은지기자 | 입력 : 2020/11/27 [17:12]

▲공주시의회 임달희 의원이 27일 열린 공주시의회 정례회 3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코로나19 확진 예방을 위한 공주시의 선제적 대응을 강하게 주문했다.(사진제공=공주시의회)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공주]김은지기자/ 공주시의회 임달희 의원이 코로나19 확진 예방을 위한 공주시의 선제적 대응을 강하게 주문했다.

 

임 의원은 27일 열린 공주시의회 정례회 3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푸르메 요양병원에서 발생한 무더기 확진을 거론하며 “공주시가 업체 측과 협의해 등하교 학생들을 위한 시내버스 증차에 나서달라”고 이 같이 요청했다.

 

그는 “러시아워 때 자가용을 타고 다니는 성인과 달리 학생들은 대중교통을 이용하기 때문에 코로나19의 위험에 노출될 확률이 높다”며 “학생들의 이동이 가장 빈번한 등하교 1시간만큼은 버스를 늘리고, 승차 인원을 제한해 차내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한다면 학생들의 감염 위험을 크게 낮출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최근에 ‘바이오크린액’ 이라는 미검증 방역 약품을 사용해 언론의 뭇매를 맞은 적이 있다”고 지적한 뒤 공주시가 약품을 철저히 점검해 시민들이 불안을 느끼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 줄 것도 요청했다.

 

임 의원은 또 공주시에 아직까지 확진자 수용공간이 없는 문제를 지적하며 “차후 발생할 수 있는 대규모 확진에 대비해 효과적으로 격리 시킬 수 있는 공간을 확보해 달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공주를 찾아오는 외지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공산성 주차장 등 주요 포스트에 발열체크와 소독을 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자는 제안도 내놨다.

 

이들에게 발열체크 ‘공인 표식’을 만들어 준다면 재인증을 받는 불편함 없이 원스톱으로 자유롭게 공주 여행을 즐길 수 있을 거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