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지역 암 발생율, 10년 전보다 줄고 생존율은 늘었다

김지연기자 | 기사입력 2020/11/26 [16:50]

대전지역 암 발생율, 10년 전보다 줄고 생존율은 늘었다

김지연기자 | 입력 : 2020/11/26 [16:50]

▲ [자료제공=대전시] 전국과 대전지역 암 발생·생존율 비교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대전]김지연기자/ 대전 지역의 암 발생률이 10년 전보다 감소한 반면, 암 생존율은 높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26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 2017년 대전지역에서 발생한 암 연령표준화발생률(이하 발생률)은 277.4명으로 2008년 322.9명보다 45.5명(14.1%)이 줄었으며, 전국 282.8명보다 5.4명 감소했다. 

 

같은 기간 대전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 암은 위암 895명(14.7%)으로 집계됐다. 이어 갑상선암 757명(12.4%), 대장암 704명(11.6%), 폐암 664명(10.9%)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최근 5년간(2013~2017년) 진단받은 암환자의 상대 생존율은 74.0%로 2004~2008년의 생존율 66.0%보다 8% 증가했으며, 전국 평균 70.4%보다 3.6%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위암은 66.7%에서 81.8%, 간암은 23.1%에서 40.6%로 생존율이 크게 향상됐다. 

 

이에 시는 대전지역암센터 및 보건소, 국민건강보험공단 등 지역 내 암관리사업 주체들과 협업을 강화해 양질의 의료 제공과 취약계층의 의료접근성 제고를 위한 사업도 확대할 계획이다. 또 이를 위해 자치구별 모니터링 협의체를 구성하고, 자치구 특성에 맞는 특화사업을 발굴·추진 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자치구별 암 발생률은 대덕구(268.4명), 유성구(276.6명), 중구(276.7명), 동구 (277.5명), 서구(281.8명) 순이며, 유성구는 2008년 대비 339.9명에서 276.6명으로 가장 많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