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경남지사 “특히 식사모임은 최대한 자제...공직사회 솔선수범”

창원·사천·하동, 정밀방역 지원지역 선정

박성순기자 | 기사입력 2020/11/20 [13:52]

김경수 경남지사 “특히 식사모임은 최대한 자제...공직사회 솔선수범”

창원·사천·하동, 정밀방역 지원지역 선정

박성순기자 | 입력 : 2020/11/20 [13:52]

▲ [사진제공=경남도] 김경수 경남지사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창원]박성순기자/ 김경수 경남지사가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도민들에게 모임 자제를 당부했다. 

 

김 지사는 20일 오전 경남 코로나19 대응 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도민들께 모임 자제를 요청하고, 불가피하게 모임을 하더라도 식사모임은 최대한 자제할 수 있도록 안내하고 관련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도에 따르면 이달 초부터 제사나 묘사 등 가족모임을 통한 소규모 집단감염과 최근 발생한 학교 내 전파 등 11월에만 지역 확진자가 121명에 달한 상황에서 감염 예방을 위해 도민들의 협조를 다시 한번 요청하는 차원이다. 

 

도는 올해 계속된 코로나 상황으로 방역을 위해 오랫동안 만남을 자제해오다 연말이 다가오며 최근 각종 모임이 늘어난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식사를 겸한 모임을 소규모 집단감염의 주요한 원인으로 분석하고 있다. 

 

또한 현재 진행 중인 고위험시설 종사자에 대한 전수조사, 진단검사 확대 상황 등을 점검했으며 학부모들의 걱정이 큰 만큼 학교를 통한 감염을 차단할 수 있도록 교육청과의 방역 협력을 더욱 강화할 것을 지시했다. 

 

국무총리 주재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이어 진행된 이 날 회의에는 18개 시·군의 부단체장이 화상으로 참여해 각 시·군의 대응 상황을 보고하고 점검했다. 

 

한편, 최근 확진자가 다수 발행한 창원시와 사천시, 하동군 3곳이 ‘정밀방역 지원지역’으로 선정됐다. ‘정밀방역 지원지역’으로 선정되면 2주간 질병관리청으로부터 집중적으로 예방교육과 방역 감시점검 강화, 비용과 인력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