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 코로나19 긴급 대책회의…공공다중이용시설 '운영 중단' 결정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수준으로 선제적 대응

정완규기자 | 기사입력 2020/11/19 [16:04]

보성군, 코로나19 긴급 대책회의…공공다중이용시설 '운영 중단' 결정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수준으로 선제적 대응

정완규기자 | 입력 : 2020/11/19 [16:04]

 

보성군, 코로나19 긴급 대책회의… 공공다중이용시설 운영 중단 결정


[로컬투데이=보성] 정완규기자/ 전남 보성군은 19일 순천, 광주 등 인근지역에서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함에 따라 ‘코로나19 대응 긴급 대책회의’를 소집하고 공공다중이용시설 등 운영 중단을 결정했다.
 

군에 따르면 오는 21일부터 중단되는 시설은 율포해수녹차센터, 보성군민체육센터, 벌교스포츠센터, 경로당, 태백산맥문학관, 백민미술관, 한국차박물관 등 문화·복지·체육 시설 등 이다.

제암산 자연휴양림은 정상운영하고 대면으로 이루어지는 체험 시설은 중단한다. 운영 재개는 인근지역 코로나19 확산 추이를 지켜본 뒤 결정할 방침이다.
 
또 PC방, 사우나, 식당 등 민간사업장에는 방역 강화가 실시될 예정이며, 종교 단체에는 식사 제공 자제를 권고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보성군 공직자들은 이전부터 1.5단계 수준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실시하고 있었고 최근 병원 관련 확진자가 증가함에 따라 건강검진 연기, 퇴근 후 사적 모임 자제 등을 강력하게 실시하기로 했다.

김철우 군수는 “주변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순천, 광주 등을 공동 생활권역으로 하는 보성군도 긴장을 놓아서는 안 된다”며 “1.5단계에 준하는 수준으로 대응하고 코로나19 예방과 차단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