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문화원장 선거 특정인을 위한 선거인가?

부정선거 보다 더 나쁜 부정선거라며, 회원들 시위 돌입

주행찬기자 | 기사입력 2020/11/17 [11:00]

고창군 문화원장 선거 특정인을 위한 선거인가?

부정선거 보다 더 나쁜 부정선거라며, 회원들 시위 돌입

주행찬기자 | 입력 : 2020/11/17 [11:00]
  

▲ 투표제한 당한 신규회원들이 문화원에 방문하여 부당한 불평등한 규약 개정이라며 자신들의 투표권을 돌려 달라고 항의 하고 있다.     ©주행찬기자

 

[로컬투데이=고창] 주행찬기자/ 전북 고창군 문화원 정관에는 문화원장 선출 자격을 회원으로 규정하고 있다.

 

정관에 따르면 현재 문화원 회원으로 등록된 모든 사람에게 투표권이 주어져야 하는 것이다. 하지만 문화원은 올해 회원으로 가입한 사람에게는 투표권을 주지 않기로 결정했다.

 

적어도 2019년 12월부터 현재 까지 회원의 자격을 유지하고 있는 사람 중에서 10월 23일까지 회비를 완납한 사람들에게만 선거의 자격을 부여하였다. 

 

익명을 요구한 제보자는 “올해 등록한 신입 회원들에게 그러한 사실도 공지하지 않고, (사)법인의 회원들의 자격을 누구 맘대로 총회의 성원도 없이 정관이나 규약·규칙에도 없는 결정을 이사회가 할 수 있는지 도데체 회원을 위한 문화원은 어디로 갔는지 문화원의 존재의 이유는 무엇인지 아니 물을 수가 없다"고 전했다. 

 

‘고창문화연구회’ 사무국장인 이 모씨는 ‘고창문화원’에 2015년 탈퇴 후 재가입을 시도하려다가 갑자기 결정된 규정에 의해 좌절, 고창의 문화적 수준을 가늠하고 고창의 문화 환경에 중요한 역할을 할 문화원장을 뽑는 일은 고창 문화 발전을 위해 중요한 공적(公的)인 일인데, 회원들의 투표권 문제를 이사 몇 사람이 앉아서 결정한다는 것이 말이 되느냐”고 토로했다.

  

이 모씨는 이어 "지난 2019년 문화원 회원에 가입한 강 모씨외 올해 회원으로 가입해 투표권을 주지 않기로 결정된 회원들은 문화원이 어느 특정인을 문화원장에 당선시키기 위한 기구로 전략해버렸다며, 문화원은 더이상 선거 개입을 위한 공작을 멈추고 문화원선거를 정치판처럼 변질시키지 말고, 특정인은 공평한 방법으로 회원들의 선택을 받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이번 선거에 투표권이 없는 신인 회원들은 고창문화원을 두고 지역문화계승을 위한 봉사라는 가면 뒤에 명예욕과 권력 욕구를 숨기고 규약과 절차를 무시하며 자유당 정권의 3.15부정 선거보다 더 파렴치한 부정선거를 만들었다며, 작금의 현실을 울분을 느끼며, 개탄한다"고 주장했다.

  

신규 회원, 고창문화원에 가입한 회원들은 투표제한'이라는 불평등 규약 개정에 끝까지 맞서 싸울 것이라 주장하고 있어 회원들의 투표권을 제한해 버린 이번 사태를 두고 오는 19일 예정인 문화원장 선출에 영향을 미친것이라는 관측도 나돌고 있다.

  

고창문화원은 1963년에 지역사회 개발과 문화 창달을 목적으로 설립돼 160여명의 회원이 고창문화와 향토사료집 발간을 비롯해 동백연 청소년문화예술경연대회, 향토문화학교, 모양꿈의 오케스트라, 예술단, 노인사업, 등을 수탁운영 하고 있는 곳이다.

 

이번 신규회원의 투표제한에 대해서 문화원의 입장은 "모든것은 이사회 결의에 의해 결정된 사안으로 문화원과는 별개의 문제다"라는 답변으로 일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