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대누명 교사 극단적 선택“ 가해자 엄벌 청원 30만명

유족 "이와 같은 억울한 일 일어나지 않도록 해달라"

김은지기자 | 기사입력 2020/10/26 [10:34]

“학대누명 교사 극단적 선택“ 가해자 엄벌 청원 30만명

유족 "이와 같은 억울한 일 일어나지 않도록 해달라"

김은지기자 | 입력 : 2020/10/26 [10:34]

 

▲ 아동학대누명 교사 사건 관련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국민청원 게시글 갈무리)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세종]김은지기자/ 학대누명으로 우울증에 시달리다 극단적 선택을 택했던 세종시 어린이집 교사와 관련해 가해자 엄벌을 바라는 국민청원 동의자가 30만 명을 넘어섰다.

 

지난 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아동학대 누명 쓰고 폭언에 시달린 어린이집 교사였던 저희 누나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는 청원 글에는 26일 오전 10시 기준으로 31만 8천여 명이 동의했다.

 

자신을 교사 동생이라 소개한 청원인에 따르면, 세종시 어린이집 보육교사였던 A(30)씨는 2018년 8월부터 올해 6월 사망하기 전까지 학부모 B(37)씨와 조부모 C(60)씨로부터 아이들과 동료 교사가 보는 앞에서 폭행과 모욕, 괴롭힘에 시달리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전했다.

 

청원인은 “B씨의 고소로 수사가 이뤄졌고, A씨의 아동학대 수사는 혐의없음으로 마무리됐지만 B씨는 재원생의 학부모뿐만 아니라 어린이집이 위치한 아파트 단지 주민과 인근 병원관계자들에게 허위사실을 이야기하고 다녔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이어 “세종시청에 지속적으로 민원을 제기해 어린이집이 보육업무를 하지 못하도록 했다“고도 덧붙였다.

 

계속해 ”2년이라는 시간 동안 고소와 진정사건이 진행되면서 저희 누나의 숨통을 죄여왔고, 누나는 우울증으로 약을 먹고 잠을 잤으며, 무기력한 모습을 보이는 날도 많았었다“고 말했다.

 

청원인은 가해자 학부모 B씨와 조부모 C씨가 징역형이 아닌 각각 2,000만 원의 벌금을 받았지만 항고했고, 사과 한 번 하지 않았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누나를 위해 학부모 B씨와 조부모 C씨에게 강력한 처벌을 할 수 있도록 그리고 이와 같은 억울한 일들이 일어나지 않도록 해달라고 간곡히 부탁했다.

 

정부는 해당 청원 글 게시 마감일인 다음달 4일 이후 공식 답변이 이루어질 전망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