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자부, 전국 17개 시·도...‘2020 코리아세일페스타’ 추진계획 발표

제조업체 참여 전년대비 두배 증가 등 전체 참여기업 1000개사 돌파

주영욱기자 | 기사입력 2020/10/16 [16:09]

산자부, 전국 17개 시·도...‘2020 코리아세일페스타’ 추진계획 발표

제조업체 참여 전년대비 두배 증가 등 전체 참여기업 1000개사 돌파

주영욱기자 | 입력 : 2020/10/16 [16:09]

 

지자체별 소비진작 행사


[로컬투데이=세종] 주영욱기자/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주재로  ‘2020 코리아세일페스타 지자체·부처 합동 점검 회의’를 개최하고 전국 17개 시·도의 연계 행사계획을 16일 오후2시 확정·발표했다.

정부는 기업과 소비자가 주도하는 코세페 행사를 적극 지원해, 대한민국동행세일 추석 계기 4차 추경 집행에 이어 소비회복과 지역경제 활성화의 모멘텀을 이어나간다는 방침이다.

특히 금년 코세페는 최초로 17개 광역시·도가 모두 참여하는 전국적 행사로 진행되어 정부와 지자체가 합심해 소상공인·자영업자 등 골목상권의 위기 극복을 총력 지원할 계획이다.

광주 세계김치 랜선축제, 부산 국제수산엑스포, 대전 온통세일 축제, 대구 전통시장 세일행사 등 전국 모든 시·도가 코세페 연계 소비진작 행사를 개최하고 정부도 농축수산물과 중소기업·소상공인 제품을 보다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할 수 있도록 정부예산으로 지원한다.
  
친환경 자동차, 의류, 가전, 스마트폰, 화장품 등 국민 생활과 직결된 대표 소비재에 대해서 다양한 할인전이 개최될 예정이다. 정부는 소득공제 한도 추가 상향을 추진하고 개별소비세 인하, 유통사 판촉비 분담의무 완화 등 세제·규제 측면에서 총력 지원한다.

성윤모 장관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민간소비 감소가 경기위축의 주요 요인이 되고 있는 가운데 내수활성화는 4/4분기 경기 회복의 핵심변수”고 언급하고 “최초로 전국 시·도가 모두 참여하는 이번 코세페가 ‘연대와 협력’을 통한 소비회복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정부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국민이 안심하고 찾아갈 수 있는 행사가 되는 것인 만큼 철저한 방역조치가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