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동·서부교육청, '성범죄 및 아동학대 관련 범죄전력' 집중 점검

학원에 근무하는 모든 직원 대상

김지연기자 | 기사입력 2020/10/16 [14:11]

대전동·서부교육청, '성범죄 및 아동학대 관련 범죄전력' 집중 점검

학원에 근무하는 모든 직원 대상

김지연기자 | 입력 : 2020/10/16 [14:11]

▲ [사진제공=대전교육청]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대전]김지연기자/ 대전동·서부교육지원청은 10월 말까지 관내 학원과 교습소에 근무하는 모든 직원을 대상으로 성범죄경력 및 아동학대 관련 범죄전력 조회 여부에 대해 집중 점검한다고 16일 밝혔다. 

 

학원 설립·운영자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및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해당 시설에 취업하고자하는 강사, 사무직, 차량기사 등 모든 직원에 대해 관련 성범죄전력 및 아동학대 범죄전력을 반드시 조회해야 한다. 

 

직원 채용 시 채용 전 아동학대 관련 범죄전력을 확인하지 않으면 250만 원부터 최대 500만 원의 과태료 부과된다. 또한, 성범죄 관련 범죄전력을 조회하지 않으면 300만 원부터 최대 50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성범죄자 채용 시 등록말소 행정처분까지 받을 수 있다. 

 

동부교육지원청 평생교육체육과 박용옥 과장은 “학원에서 아동과 관련 벌어질 수 있는 성범죄예방을 위해서 성범죄 및 아동학대범죄 전력자가 학원 등에서 교육서비스를 제공할 수 없도록 지속해서 단속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학원 운영자 역시 교육자로서 아동의 안전에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