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수도 완성, '충청권 민·관·정 협의회’ 출범

허 시장, 행정수도 완성·혁신도시 지정 위해 ‘충청의 힘 결집’ 요청

김지연기자 | 기사입력 2020/09/28 [17:36]

행정수도 완성, '충청권 민·관·정 협의회’ 출범

허 시장, 행정수도 완성·혁신도시 지정 위해 ‘충청의 힘 결집’ 요청

김지연기자 | 입력 : 2020/09/28 [17:36]

▲ [사진제공=대전시] 28일 세종시청 여민실에서 허태정 대전시장과 이춘희 세종시장, 양승조 충남지사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행정수도 완성 및 국가균형발전 충청권 민·관·정 협의회‘ 출범식이 열리고 있다.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대전]김지연기자/ 행정수도 완성과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충청권 민·관·정이 하나로 뭉쳤다. 

 

대전시에 따르면 행정수도 완성 및 국가균형발전 충청권 민·관·정 협의회(이하 협의회)가 28일 오전 세종시청 여민실에서 출범식을 갖고 공식 활동에 들어갔다. 

 

협의회에는 대전·세종·충북·충남 등 충청권 4개 시·도지사를 비롯해 시·도의회 의장, 지역 국회의원, 민간대표 등 20명이 위원으로 참여했다. 

 

이날 출범선언문을 통해 충청권이 행정수도 완성과 국가균형발전, 지방분권 실현을 위해 하나가 되고, 수도권 과밀해소와 국가균형발전의 중추 기능을 담당하도록 상호 연대·협력하겠다는 뜻을 천명했다. 

 

세부 추진과제로는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을 위해 국회법 개정 등 후속 조치의 신속 추진과 대전·충남의 혁신도시 추가지정 및 공공기관 지방 이전 등 혁신도시 시즌2의 차질 없는 추진을 강조했다. 

 

출범식에서 허태정 대전시장은 "대전·세종을 비롯한 충청권은 행정수도의 실질적 완성과 국가 균형발전의 모델을 만들 운명공동체”라며 “시는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 청와대 이전 등 세종시가 행정수도로서 실질적 기능을 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행정수도 완성과 함께 대전과 충남의 혁신도시 지정은 국가 균형발전의 마지막 퍼즐”이라며 "대전·충남이 혁신도시로 지정돼 충청권이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 달라”고 요청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