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경남 전세버스조합 보이콧, 개천절 서울집회 '운행·임차거부'

조합측, 경제 어려워도...경영난 타개 유일한 길임에 뜻 모아

박성순기자 | 기사입력 2020/09/15 [10:26]

경남 전세버스조합 보이콧, 개천절 서울집회 '운행·임차거부'

조합측, 경제 어려워도...경영난 타개 유일한 길임에 뜻 모아

박성순기자 | 입력 : 2020/09/15 [10:26]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창원] 박성순기자/ 경남 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이 올해 개천절과 한글날 등 서울에서 개최하는 불법 집회에 전세버스 운행이나 임차를 거부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번 조치는 경남 전세버스운송사업자들이(140개 업체/ 2828대) 불법 집회 운행거부에 의견을 같이 함으로써 경제 어려워도 경영난 타개에 유일한 길임에 뜻을 같이 했다. 

 

박노철 조합 이사장은 “코로나19 여파로 업계가 어려운 상황이라 결코 쉬운 결정은 아니었지만, 코로나19 추가 확산을 막는 것이 경영난을 타개 할 유일한 길이라는 데 조합원들의 뜻이 모여 이번 운행거부를 결정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에 경남도는 15일 경남 전세버스조합 측과 간담회를 열고 코로나19에 따른 전세버스 업계의 경영 애로사항 청취, 전자출입명부 시행에 따른 문제점 파악, 방역 강화를 위한 방안 마련 등에 대해 논의했다. 

 

윤인국 경남도 도시교통국장은 “어려운 여건임에도 불구하고 지난 8·15 광복절집회 등 서울집회 때 신속한 정보제공과 전자출입명부 도입 등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조치에 적극 협조해 주신 전세버스 업계에 깊은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며 “도는 전세버스 업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8·15 광복절집회 등 서울집회 당시에는 총 42대의 전세버스를 이용해 1351명, 그 외의 교통수단을 이용해 526명 등 총 1877명의 도민들이 집회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집회 참가자 중 일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집회 참가자는 물론 버스운수종사자 등의 접촉자들도 코로나19 검진을 받고 자가격리 조치 등을 받는 피해를 입은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