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문화재청, ‘인천 팔미도 등대’ 사적 지정

‘독립신문 상해판’ 등 2건은 문화재 등록 예고

김지연기자 | 기사입력 2020/09/15 [10:03]

문화재청, ‘인천 팔미도 등대’ 사적 지정

‘독립신문 상해판’ 등 2건은 문화재 등록 예고

김지연기자 | 입력 : 2020/09/15 [10:03]

▲ [사진제공=문화재청] 사적 제 557호 인천 팔미도 등대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대전]김지연기자/ 문화재청이 ‘인천 팔미도 등대’를 국가지정문화재로 지정하고 ‘독립신문 상해판’ 등 2건은 문화재로 등록 예고했다. 

 

15일 문화재청에 따르면 사적 제557호로 지정되는 ‘인천 팔미도 등대’는 1903년에 세워진 국내 현존 최고의 근대식 등대로 인천상륙작전 70주년 기념일(9월 15일)인 이날 지정된다. 

 

이 등대는 6·25전쟁 당시, 수도 탈환의 성공적 발판으로 평가받는 ‘인천상륙작전’에서 연합군 함대를 인천으로 진입할 수 있도록 인도하는 중요한 역할을 해 전쟁의 국면을 일시에 뒤바꾸는 데 이바지한 역사·상징적인 가치가 있다. 

 

이번에 등록 예고한 ‘독립신문 상해판’과 ‘대구 동인초등학교 강당’은 30일간의 예고 기간을 거쳐 의견을 수렴하고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 등록될 예정이다. 

 

'독립신문 상해판’은 1919년 8월 창간부터 1926년 11월 폐간까지 중국 상하이에서 국한문으로 발행된 대한민국임시정부의 기관지로서 국제 정세, 임시정부 활동상, 국내외 독립운동 동향 등에 관한 내용을 담고 있다. 

 

임시정부의 역할과 존재가치를 실증하는 귀중한 사료인 해당 유물은 전체 198개 호 중 창간호와 마지막 호를 포함한 총 170개 호로 구성됐으며, 기존에 확인이 않된 5개 호도 포함하고 있다. 

 

이는 총 177개 호를 소장하고 있는 기존의 ‘독립신문 상해판’과 더불어 학술연구·전시·교육 등에 있어 가치가 높다고 판단했다. 

 

'대구 동인초등학교 강당’은 강당 건물로서의 필요한 층고 확보를 위해 사용한 ‘맨사드지붕’ 등의 건축 수법을 잘 보여주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대구 구 도심의 오래된 학교시설로서 근대기 도시 공간 구조와 변화를 보여주고 있어 역사와 교육사, 지역사 면에서 의미를 크다고 판단해 등록 예고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