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이춘희 세종시장 “집중호우 피해 신속 복구·주민 구호에 최선”

4일 소정면 현장 방문…추가 피해 대비 안전지역 이동 당부

김은지기자 | 기사입력 2020/08/04 [18:27]

이춘희 세종시장 “집중호우 피해 신속 복구·주민 구호에 최선”

4일 소정면 현장 방문…추가 피해 대비 안전지역 이동 당부

김은지기자 | 입력 : 2020/08/04 [18:27]

▲이춘희 세종시장이 4일 집중호우로 인한 맹곡천 범람으로 침수, 교량 붕괴 등의 피해를 입은 소정면 일원을 방문, 시설 피해 복구 상황을 점검하고 피해 주민들을 위로했다.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세종]김은지기자/ 이춘희 세종시장이 4일 집중호우로 인한 맹곡천 범람으로 침수, 교량 붕괴 등의 피해를 입은 소정면 일원을 방문, 시설 피해 복구 상황을 점검하고 피해 주민들을 위로했다.

 

이날 현장방문이 이뤄진 소정면은 지난 3일 시간당 최대 52㎜가 쏟아지면서 이날 하루 동안 총 176㎜의 강우량을 기록했다.

 

이로 인해 소정면 대곡1리에 위치한 대곡교 상판 일부가 소실됐으며, 대곡2리에서는 저지대 침수, 대곡4리에서는 산사태가 발생하는 등 시설 피해가 발생했다.

 

이에 이춘희 시장은 당초 예정돼 있던 휴가일정을 취소하고 긴급 점검회의를 주재하는 한편, 이튿날인 4일에는 피해 현장을 방문해 복구 상황을 점검했다.

 

이춘희 시장은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졌지만 성숙한 시민의식과 신속대응으로 인명피해가 없었던 점은 다행”이라며 “중부권에 비가 계속 내릴 것으로 예보된 만큼 추가 피해가 없도록 대응에 만전을 기할 것”을 주문했다.

 

시 재난안전대책본부는 비가 소강상태에 접어든 이날 오후까지 복구 작업에 집중하는 한편, 다시 비가 내릴 것에 대비해 침수우려 도로 및 주차장 출입 통제, 대피소 운영·관리 등에 만전을 기울이고 있다.

 

이춘희 시장은 “며칠간 내린 폭우로 산악지방 지반이 불안정한 상황으로, 급경사지에서 산사태가 우려된다”며 “산림 인근 지역 방문을 자제하고 거주민은 안전한 곳으로 이동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세종에서는 지난 1일부터 내린 비로 도로파손, 침수, 산사태 등 총 23건의 피해가 접수됐으며, 이 가운데 19건에 대한 복구가 완료됐고, 나머지 4건은 현재 조치 중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