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순천향대천안병원, 오는 14일 '제23회 신경외과 심포지엄' 개최

주영욱기자 | 기사입력 2020/08/04 [17:45]

순천향대천안병원, 오는 14일 '제23회 신경외과 심포지엄' 개최

주영욱기자 | 입력 : 2020/08/04 [17:45]

  © [사진제공=순천향대 천안병원] 심포지엄 안내 포스터


[로컬투데이=천안] 주영욱기자/ 순천향대학교 부속 천안병원 신경외과(과장 윤석만)는 오는 14일 오후 2시 호텔 신라스테이 천안 연회장에서 제23회 신경외과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신경외과의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열리는 심포지엄은 2개 세션에서 총 6개의 연제가 발표된다.

 

‘뇌혈관질환 치료의 현재와 미래’ 세션의 연제와 발표자는 ▲Endovascular Neurosurgery in Cerebral Aneurysm Treatment(순천향대서울병원 박석규 교수), ▲Mechanical Thrombectomy in Acute Ischemic Stroke(순천향대구미병원 김성호 교수),  ▲Role of Neurovascular Surgery in Cerebrovascular Lesions(충남대병원 고현송 교수) 등이다.

 

‘방사선 치료 도입 이후 뇌종양 치료의 변화’ 세션에서는 ▲The Experience of Novalis SRS as the first starter in Korea(인제대일산백병원 이채혁 교수), ▲Multisession Cyberknife Radiosurgery: Our Experience & Future(순천향대서울병원 박형기 교수), ▲Dosimetric Analysis of Spine SBRT using Myelography(순천향대천안병원 안재민 교수) 등이 발표된다.

 

또 금년 8월 정년을 맞이한 신경외과 배학근 교수의 퇴임식을 겸해 열리는 이번 심포지엄의 마지막 세션은 배학근 교수의 특별강연으로 진행된다.

 

윤석만 과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달라지는 각종 치료법의 미래를 조망하고, 신경외과 발전에 크게 기여하신 배학근 교수님의 정년을 축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면서 ”교실 동문들과 지역 개원의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심포지엄은 무료로 진행되며, 대한의사협회 연수평점 3점도 제공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