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김정섭 공주시장, “행정수도 개념, 공주까지 확대해야”

3일 월중업무보고회서 “공주시는 행정수도 완성의 중요한 주체, 동반성장의 길 모색돼야” 강조

김은지기자 | 기사입력 2020/08/03 [10:09]

김정섭 공주시장, “행정수도 개념, 공주까지 확대해야”

3일 월중업무보고회서 “공주시는 행정수도 완성의 중요한 주체, 동반성장의 길 모색돼야” 강조

김은지기자 | 입력 : 2020/08/03 [10:09]

 

 

▲김정섭 공주시장이 3일 시청 대백제실에서 열린 월중업무보고회 자리에서 "세종시의 행정수도 완성과 함께 그 역할을 공주시로 확대하는 행정수도권 개념을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제공=공주시)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공주]김은지기자/ 김정섭 공주시장이 3일 "세종시의 행정수도 완성과 함께 그 역할을 공주시로 확대하는 행정수도권 개념을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시장은 이날 시청 대백제실에서 열린 월중업무보고회 자리에서 “세종시의 행정수도 완성을 적극 지지하고 조속히 완성되길 바란다"며 "행정수도 문제는 새로 나온 의제가 아니다. 이번에 완성을 통해 심각한 국가불균형 문제를 바로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행정수도는 세종시 경계 안에서만 이뤄지는 것이 아니다. 공주 역시 행정수도 완성의 중요한 주체”라며, “세종시를 행정수도로 만들어 놓으면 또다시 수도권이 갖는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행정수도권 개념을 도입해 공주시가 행정수도의 역할을 나눠 맡는 방향으로 진행돼야 한다”고 피력했다.

 

이어 “세종시 출범 당시 공주시 인구와 면적, 각 기관 등이 편입됐고 출범 이후엔 인구 유출로 인해 인구 소멸도시로까지 언급되고 있다. 행정수도 완성을 계기로 공주시의 발전방향 역시 새롭게 모색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계속해서 “‘세종특별자치시 설치 등에 관한 특별법’에 ‘국가는 세종시와 인접지역이 상생발전을 이룰 수 있는 시책과 지원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규정돼 있다. 공주시도 함께 가야한다는 당위성이 포함돼 있다”고 역설했다.

 

따라서 “지금이라도 행정수도 이전 범위나 지역을 세종시로 한정하기보다는 인접 지역인 공주로까지 확대해 세종시 출범 목표와 당위성을 실현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김 시장은 “행정수도 이전이 가시화될 경우를 대비해 공주시의 역할과 대응을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재설정할 필요가 있다”며, “세종시와 동반 성장하기 위한 종합적인 발전전략 마련에 행정력을 집중해 달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