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대전 중구, 대형폐기물 수거요원 3명에 '선행유공' 표창

실수로 버려진 남편 유품·귀중품 찾아줘...시민에게 감동

김지연기자 | 기사입력 2020/07/09 [16:14]

대전 중구, 대형폐기물 수거요원 3명에 '선행유공' 표창

실수로 버려진 남편 유품·귀중품 찾아줘...시민에게 감동

김지연기자 | 입력 : 2020/07/09 [16:14]

▲ [사진제공=중구] 중구 박용갑 청장(왼쪽 두 번째)과 대형폐기물수거 요원 3명이 표창을 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대전]김지연기자/ 대전 중구는 지난 8일 중구청 대회의실에서 대형폐기물 수거요원 3명에게 선행유공 표창을 수여했다. 

 

9일 구에 따르면 지난 4월 중촌동 소재 한아파트에서 대형폐기물 수거업무 수행 중 목제상자 속에서 발견된 귀중품과 현금을 찾아준 미담이 뒤늦게 알려지며 훈훈한 감동을 선사했던 요원 3명에 대한 표창이다. 

 

대형폐기물 수거 과정에서 발견된 현금 500만 원과 귀금속은 '할아버지를 떠나보낸 할머니가 남편의 유품을 정리하던 중 실수로 버려진 것’으로 사라질 뻔했던 유품이 수거 요원들에 의하여 가족의 품 안으로 다시 되돌아올 수 있었다. 

 

시민들에게 훈훈한 감동을 안겨준 수거팀은 중촌‧선화‧목동 지역의 대형폐기물 수거업무를 담당하고 있으며, 선화‧목동지역 도시재생사업 재개발로 인한 이주민의 각종 생활폐기물 급증으로 과중한 업무 속에서도 맡은 바 일을 철저히 이행하고 있다. 

 

박용갑 중구청장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묵묵히 선행하는 중구 직원들이 있다는 것이 매우 뿌듯하고 자랑스럽게 느낀다”며, “다른 직원들도 이들의 선행을 본받아 맡은 바 일을 다하여 우리 사회에 감동을 전하고, 사랑과 희망을 이어가는 씨앗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