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도내 9개 섬,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 선정

언택트 힐링 섬여행으로 지역경제 살리기에 나서

박성순기자 | 기사입력 2020/06/29 [14:11]

경남도, 도내 9개 섬,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 선정

언택트 힐링 섬여행으로 지역경제 살리기에 나서

박성순기자 | 입력 : 2020/06/29 [14:11]

▲ [사진제공=전남도] 창원시 우도 전경 

 

[로컬투데이=창원]박성순기자/ 경상남도는 통영시 연대·만지도, 연화도, 욕지도, 비진도, 거제시 내도, 이수도, 지심도, 사천시 신수도 및 창원시 우도 등 9개 섬이 행정안전부의 ‘2020년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에 섬에 선정됐다고29일 밝혔다. 

 

행안부는 2016년부터 섬이 가지고 있는 다양한 역사·문화·자연·생태 등 관광자원을 국민에게 널리 알리고 섬 지역 관광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섬’을 선정해 오고 있으며 올해도 전국 33개 섬을 선정해 발표했다. 

 

도는 휴가철은 다가오고 있지만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 확진자가 줄지 않는 상황을 고려해, 경남 섬 지역 언택트 힐링 여행 컨텐츠를 행정안전부와 함께 발굴·홍보해 나갈 계획이다. 

 

언택트 힐링 여행을 통해 방역을 철저히 하면서도 코로나19로 인해 지친 일상을 치유하고 경영난을 겪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과 관광업계에도 보탬이 되고자 하는 것이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국민의 여행수요를 분석 결과에 따르면, 방역지침을 준수하면서 국내여행을 통한 스트레스 해소를 희망하고 있고 섬 지역은 여행자들에게 더 안전하고 재충전을 할 수 있는 주요 선택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국내여행 수요를 토대로 섬 여행자들의 다양한 취향을 고려한 걷기 좋은 섬, 풍경 좋은 섬, 이야기 섬, 신비의 섬, 체험의 섬 등 5가지 주제로 찾아가고 싶은 섬을 선정했다. 

 

'걷기 좋은 섬’으로 선정된 거제시 이수도는 둘레길 주변에 전망대 등 조망 시설이 설치되어 있어 천혜의 자연경관을 조망할 수 있고 거제시 내도에서는 몽돌해변과 동백숲 길을 거닐 수 있다. 

 

통영시 연대·만지도와 산천시 신수도도 일주 산책로가 일품이다. '풍경 좋은 섬’으로 선정된 통영시 비진도는 깨끗한 해수욕장과 해송이 시원한 숲을 이루고 있어 피서를 즐기며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이야기 섬’은 역사, 인물, 소설, 전설 등 다양한 이야기가 있어 관광객의 상상력과 호기심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섬으로 일제강점기 일본군 주둔의 흔적을 가진 거제시 지심도와 바다에 핀 연꽃이라는 뜻을 가질 만큼 불교성지로 유명한 통영시 연화도가 이에 포함됐다. 

 

;체험의 섬’으로 선정된 창원시 우도에서는 창원해양공원에 있는 어류생태 학습관, 해양생물 테마파크, 로봇 상설체험관, 진해 해양공원 짚라인 등 다양한 체험이 가능하며 통영시 욕지도에서는 멋진 해안 산책로로 연결되는 출렁다리를 체험할 수 있다. 

 

도는 선정된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에 대한 정보를 널리 알리기 위해 행정안전부, 한국관광공사와 협력해 다양한 홍보와 이벤트를 실시한다. 행안부는 나만의 섬 여행 사진이나 영상 등 공모를 통해 시상 및 경품 제공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