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둔산선사유적지 담장 야간경관조명 설치 완료

밤길 밝혀주는 선사유적지 대나무숲으로 오세요~

김지연기자 | 기사입력 2020/06/02 [10:30]

대전시, 둔산선사유적지 담장 야간경관조명 설치 완료

밤길 밝혀주는 선사유적지 대나무숲으로 오세요~

김지연기자 | 입력 : 2020/06/02 [10:30]

▲ [사진제공=대전시] 둔산선사유적지 전경 

 

[로컬투데이=대전]김지연기자/ 대전시가 둔산선사유적지 돌담길(대나무숲)에 야간경관조명 설치를 완료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2일 시에 따르면 둔산선사유적지는 우리나라 최초로 한 지역에서 구석기·신석기·청동기시대의 유구가 확인된 유적지로 그 가치를 인정받아 대전시 기념물 제28호(1992년)로 지정하고 유적의 보호를 위해 주변을 사적 공원으로 조성한 곳이다.

 

이후 접근성 개선을 위한 담장 및 출입로 정비, 산책과 가벼운 운동을 겸할 수 있는 탐방로 조성 등을 거쳐 문화재 관람객 외에도 많은 사람이 찾는 유적공원이다.

 

야간경관조명 사업은 올해 시민제안 공모사업을 통해 1억 6000만 원의 사업비를 들여 추진됐다. 다소 어두웠던 밤길을 밝혀주는 역할과 함께 향후 둔산선사유적지의 새로운 볼거리로 자리매김하게 될 전망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