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충북 금강모치마을서 '농촌 일손돕기' 봉사활동 실천

'1사 1촌' 부족한 농촌일손 도우며 코로나19 함께 극복

김지연기자 | 기사입력 2020/05/21 [14:25]

철도공단, 충북 금강모치마을서 '농촌 일손돕기' 봉사활동 실천

'1사 1촌' 부족한 농촌일손 도우며 코로나19 함께 극복

김지연기자 | 입력 : 2020/05/21 [14:25]

▲ [사진제공=한국철도시공단] 한국철도공단 봉사단원들이 충북 영동군 금강모치마을에서 비닐하우스 정비 등 농촌 일손돕기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로컬투데이=대전]김지연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농번기 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동군 금강모치 마을에서 농촌사랑 봉사활동을 펼쳤다.

 

21일 공단에 따르면 공단 봉사단 35명은 블루베리 열매 보호를 위한 새망치기, 잡초제거 및 비닐하우스 등을 정비했다.

 

공단은 지난 2018년 5월 영동군 금강모치 마을과 '1사 1촌' 자매결연을 맺고 현재까지 농촌 일손돕기, 사랑나눔 바자회를 통한 농산물 직거래 및 임직원 가족의 농촌 문화체험 등 농촌사랑 실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추진하고 있다.

 

영동군 금강모치마을 한영기 위원장은 “코로나19로 농번기 일손 부족 어려움을 겪었으나, 꼭 필요한 시기에 도움을 준 공단 직원분들께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윤여철 경영본부장은 “코로나19로 농촌 인력부족이 심각한 지금, 일손이 필요한 농가에 작은 도움을 드릴 수 있어서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앞으로도 지역사회가 필요로 하는 다양한 농촌 봉사활동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실천하겠다”라고 말했다. 

 

▲ [사진제공=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철도공단 봉사단원들이 충북 영동군 금강모치마을에서 농촌 일손돕기 봉사활동을 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