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 '30억 투입...안정적 영농환경 구축'

양수장 등 농업기반시설 조성해 봄 가뭄 등 기상이변 대비

정완규기자 | 기사입력 2020/05/20 [15:28]

곡성군, '30억 투입...안정적 영농환경 구축'

양수장 등 농업기반시설 조성해 봄 가뭄 등 기상이변 대비

정완규기자 | 입력 : 2020/05/20 [15:28]

 

곡성군, 30억 투입해 안정적 영농환경 구축

 


[로컬투데이=곡성] 정완규기자/ 전남 곡성군이 지역 곳곳에 30억원을 투입해 ‘농업생산기반시설 확충사업’을 추진했다고 밝혔다.

농업생산기반시설 확충사업은 경작활동과 농업생산성의 향상을 위해 안정적인 영농기반을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주로 농지 보전과 농업 생산에 이용될 양수장, 대형 관정, 용배수로 저수지 등을 신설하거나 개보수하는 것을 주된 내용으로 한다.

곡성군은 이번 사업을 통해 양수장 정비 5개소, 대형관정정비사업 5개소, 흙수로 구조사업 2개소 저수지 정비 5개소, 용배수로 정비사업 12개소를 추진했다.

군 관계자는 “농번기 이전 사업이 완료돼 안정적인 물 공급이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꾸준한 투자로 농업의 효율성과 생산성을 높이고 봄 가뭄 등 기상이변에 대비한 농업용수 확보에 온 힘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