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교진 세종교육감, 고3 첫 등교…학사일정 등 점검

김은지기자 | 기사입력 2020/05/20 [15:32]

최교진 세종교육감, 고3 첫 등교…학사일정 등 점검

김은지기자 | 입력 : 2020/05/20 [15:32]

 

▲ 코로나19 사태로 5차례 연기 끝에 20일 고등학교 3학년부터 순차적 등교수업이 시작됨에 따라 최교진 세종시교육감이 두루고등학교를 찾아 현장 점검에 나섰다. (사진제공=세종시교육청)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세종]김은지기자/ 코로나19 사태로 5차례 연기 끝에 20일 고등학교 3학년부터 순차적 등교수업이 시작됨에 따라 최교진 세종시교육감이 두루고등학교를 찾아 현장 점검에 나섰다.

 

최 교육감은 이날 학생들의 등교시간에 직접 발열체크를 확인하며 오랜만에 학교에 등교하는 학생들과 반가운 인사를 나누는 등 학교현장의 방역상황과 학사일정 등을 점검했다.

 

교실과 급식실을 둘러보고 학생 간 접촉 최소화를 위한 책상 거리두기, 급식실 위생관리 상황 등을 확인한 후 보건실의 학교 방역물품 비치 현황과 감염병 예방조치 등의 상황도 점검했다.

 

아울러 등교수업을 위해 철저한 방역 준비와 교육과정 운영 등을 위해 만반의 준비를 다해준 교직원들에게 감사와 격려의 말도 전했다.

 

최교진 교육감은 두루고 3학년 1반 교실을 방문해 학생들에게 “학교를 나오는데 정말 오랜 시간이 걸렸다”며, “오늘 아이들을 만나면서 무엇보다 선생님들이 더욱 설렜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 코로나19가 종식되지 않은 상황에서 학생과 학부모님들이 많이 불안해하실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하지만, 대한민국이 힘을 합쳐 위기상황을 헤쳐가고 있으니, 학생들은 학교 안에서 선생님을 믿고 학교가 정한 방역수칙을 준수해 위기를 함께 이겨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3학년 1반 이아람 담임 교사는 조회를 통해 학생들에게 엘리베이터 사용 자제, 개인컵 사용, 학급에 비치된 방역 용품 사용법, 교실 및 급식실 거리두기 실천 등의 방역수칙을 자세히 안내했다.

 

두루고 3학년 김윤직 학생은 “친구들과 선생님이 있는 학교가 너무 오고 싶었다”며, “많이 우려하시는 만큼 학교에서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학교생활을 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3월 통계에 따르면 세종시교육청의 고등학교 3학년의 학생 현황은 고등학교 20개교에 3017명, 특수학교 1개교에 9명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