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인 "'피어나'는 나의 최고의 순간...빛났던 나이"

가인 "다음 솔로앨범 아직 정해진 건 없어.계속 고민중"

이현순기자 | 기사입력 2020/03/24 [16:31]

가인 "'피어나'는 나의 최고의 순간...빛났던 나이"

가인 "다음 솔로앨범 아직 정해진 건 없어.계속 고민중"

이현순기자 | 입력 : 2020/03/24 [16:31]

 

출처: sm엔터테인먼트

 


[로컬투데이=연예] 이현순기자/ 브라운 아이드 걸스 가인의 패션매거진 ‘나일론’ 4월호 화보가 공개됐다.

지난해 말 브아걸 새 앨범 'RE_vive'와 올해 초 신곡 활동으로 공백기를 깬 가인이 오랜만에 솔로 화보로 모습을 비췄다.

화보 속 가인은 내추럴한 메이크업과 스타일링으로 퓨어한 매력을 뽐냈다.

솔로 앨범 준비 중인 가인은 "아직 정해진 건 아무것도 없다 전체적인 음반 틀도 정하지 못했고 계속 고민하는 과정"이라고 귀띔했다.

매 앨범 새로운 시도로 솔로 아티스트로서 독보적인 입지를 다져온 가인은 "나 같은 경우에는 부담을 크게 느끼면서 했던 음반이 더 잘됐다"며 "좋은 음반을 만들기 위한 숙명이랄까. 그래서 적당한 긴장감은 필요한 것 같다"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그는 기억에 오래 남는 솔로 앨범으로 '진실 혹은 대담'을, 최고의 순간은 '피어나' 때를 꼽으며 "'진실 혹은 대담' 활동 당시에는 전 앨범인 '피어나'가 잘됐기 때문에 많이 비교됐다 하지만 활동 후 '진실 혹은 대담'에 대한 좋은 이야기를 종종 들었다 그래서인지 뭔가 아쉽기도 하고 생각이 많이 난다"고 말했다.

이어 "'피어나' 때는 내가 빛났던 나이, 빛났던 순간"이라고 덧붙였다.

가인은 자신이 가야 할 방향에 도움을 준 사람을 묻는 질문에 김이나 작사가, 황수아 뮤직비디오 감독을 얘기했다.

그는 "이나 언니는 늘 자신이 경험한 수많은 경험을 아무 대가 없이 나에게 내어주고 황수아 감독님은 두서없는 내 이야기를 잘 들어주는 편"이라며 "음악적인 부분을 포함해 모든 생각을 공유하는 내 인생 최고의 조합"이라고 설명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