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섭 공주시장 “긴급재난생활비지원 마련, 충남도와 적극 동참”

김은지기자 | 기사입력 2020/03/18 [13:51]

김정섭 공주시장 “긴급재난생활비지원 마련, 충남도와 적극 동참”

김은지기자 | 입력 : 2020/03/18 [13:51]

김정섭 공주시장이 18일 오후에 열릴 지방정부회의에서 논의 될 ‘긴급재난생활비지원’ 대해 적극 찬성한다고 밝혔다.(사진=김은지기자)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공주]김은지기자/ 김정섭 공주시장이 18일 오후에 열릴 지방정부회의에서 논의 될 ‘긴급재난생활비지원’ 대해 적극 찬성한다고 밝혔다.

 

김 시장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피해 계층 재정지원와 관련, 지방정부회의를 통해 충남도 15개 시도군수와 함께 이 같은 내용이 집중 논의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긴급재난생활비지원을 도입한 전주시에 비해 우리시의 재정적인 부분이 충분치 않기에 쉽게 말을 꺼내지 못하고 있었다”며 “이번 회의를 통해 충남도와 공주시의 재정 분담 등도 논의 될 것으로 예상 된다”고 했다.

 

김 시장은 “이번 (코로나19)재난은 전체적으로 소비에 영향을 주면서 누구든 피해에 무관한 사람은 없다”면서 “다만 심각한 피해를 입은 층부터 긴급 생계비를 현금으로 바로 지원해주는 개념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충남도와 이런 부분에 대해 적극적으로 검토할 것이며, 다만 시에 예정된 사업을 일부 줄이게 되는 출혈이 있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계속해 “생활비 지원은 노동자, 일용직 등 소득이 축소 될 사람에게 지급하되 다만 1회가 아닌 몇 개월 등으로 지급될 것”이라며 “어떤 방식으로 지급될 것인지에 대한 구체적인 것은 오늘 논의될 것이다”고 말했다.

 

아울러 “쿠폰 등의 유형으로 몇 개월 안에 지역에서 사용하지 않을 시 소멸되는 방향으로 논의할 것이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