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문체부, 청년 미술인재 채용할...사립미술관 50곳 공모

23일까지 신청 접수, 예비 학예인력 실무제공·인건비 지원

주영욱기자 | 기사입력 2020/02/14 [13:56]

문체부, 청년 미술인재 채용할...사립미술관 50곳 공모

23일까지 신청 접수, 예비 학예인력 실무제공·인건비 지원

주영욱기자 | 입력 : 2020/02/14 [13:56]

▲ [자료제공=문체부] 문화체육관광부Cl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세종]주영욱기자/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사립미술관협회와 함께 오는 23일까지 ‘사립미술관 예비 학예인력 지원사업’에 참여할 사립미술관을 모집한다고 14일 밝혔다.

 

올해 처음 시행되는 예비 학예인력 사업은 미술관 관련 학과 졸업생과 준학예사 필기시험 합격자 등 예비 학예인력에 약 1년간 미술관에서 현장 경험을 할 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학예사는 미술관·박물관에서 전시 기획, 연구, 교육 프로그램 개발, 작품 조사, 소장품 관리 등 전문적 업무를 수행하는 이들을 말한다. 미술관에서는 학예사를 채용할 때 ‘박물관 및 미술관 진흥법’ 제6조에 따른 학예사 자격증을 중요 요건 중 하나로 활용하고 있다.

 

학예사 자격증을 취득하려면 필기시험 합격 또는 석사·박사 학위뿐 아니라 ‘박물관 및 미술관 진흥법’상 경력인정대상기관에서 1년 이상 근무한 실무 경력이 필요하다. 이에 예비 학예인력 사업은 실무 경력이 필요한 예비 학예인력들에 많은 관심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문체부는 전국의 사립미술관과 사립대학미술관 중 박물관·미술관 학예사 운영 위원회가 지정한 경력인정대상기관을 대상으로 참여 미술관 50여 개관을 선정한다.

 

선정된 미술관은 1관당 예비 학예인력 1명을 약 1년간 채용할 수 있는 인건비를 지원받는다. 이를 통해 예비 학예인력 50여 명이 미술관 실무 경력과 일자리 취득 기회를 얻게 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전국 사립미술관이 대국민 서비스를 강화하는 한편 예비 학예인력들은 미술 현장에서 꿈과 능력을 키워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며 “전국의 뜻 있는 사립미술관의 많은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