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산자부, 태양광 설비 'KS 인증제품' 사용 의무화 확대

3월 2일부터, 인버터 접속함 등 확대 적용

주영욱기자 | 기사입력 2020/02/14 [13:23]

산자부, 태양광 설비 'KS 인증제품' 사용 의무화 확대

3월 2일부터, 인버터 접속함 등 확대 적용

주영욱기자 | 입력 : 2020/02/14 [13:23]

▲ [자료제공=산업통상자원부] 태양광 설비 모듈, 인버터, 접속함 사용 기준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세종]주영욱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태양광 주요 설비의 KS 인증제품 사용을 의무화하고 태양광 설비 시공기준을 개선해 오는 3월 2일부터 시행 예정으로 변경되는 제도에 대한 설명회를 14일 서울 비즈센터에서 개최한다.

 

이번 제도개선은 인버터 등 태양광 설비의 품질향상과 안전성 강화를 위해 추진하는 것으로 그간 전문가 자문위원회, 업계·협회 등 의견수렴을 거쳐 마련됐으며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종래에는 정부 보급사업에 한정되었던 KS 인증 인버터, 접속함 의무 사용을, 앞으로는 사업용 설비에도 의무적으로 적용토록 한다.

 

이를 통해 품질과 안전성이 검증된 인증제품 사용으로 화재 등에 대한 안전성 향상과 함께 저가·저품질 제품의 국내유통 방지 및 기술개발을 위한 업계의 연구·개발로 제품 경쟁력 확보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기존 태양광 설비 시공기준은 건축물 위주로 마련·운영 중이나 건물뿐 아니라 주차장 등의 지상과 수상 등 다양한 유형의 태양광 설비가 등장하고 있는 상황을 반영했다.

 

태양광 설비 시공기준을 지상형, 건물형, 일체형, 수상형으로 구분함으로써 입지별 상황을 반영해 체계적이고 안정적으로 설비가 시공될 수 있도록 했다.

 

이번 개정을 통해 정부 보급사업에 적용 중인 태양광 설비 시공기준을 사업용 설비에도 적용토록 한다. 또 사업용 설비의 시공내용을 발전사업자가 확인할 수 있도록 설비확인 점검결과 제출도 시공기준에 포함했다.

 

한편 이번에 개정·시행되는 태양광 설비 시공기준은 정부 보급사업 설비는 올해 공고되는 사업부터 적용되고 사업용 설비의 경우에는 시행 이후 전기사업법에 따라 공사계획인가를 받는 설비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