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오거돈 부산시장 “혈액수급 문제 심각…시가 적극 나서야”

부산시, 혈액대란 극복 위한 ‘직원 헌혈의 날’ 개최

맹안나기자 | 기사입력 2020/02/12 [16:19]

오거돈 부산시장 “혈액수급 문제 심각…시가 적극 나서야”

부산시, 혈액대란 극복 위한 ‘직원 헌혈의 날’ 개최

맹안나기자 | 입력 : 2020/02/12 [16:19]

오거돈 시장 “혈액수급 문제 심각… 시가 적극 나서야”

 


[로컬투데이=부산] 맹안나기자/ 부산시의 ‘혈액대란’을 막기 위해 부산시와 부산지방경찰청 직원들이 기꺼이 팔을 걷어붙였다.

 

부산시는 12일 오전 10시부터 시청 1층 대회의실에서 ‘직원 헌혈의 날’을 마련,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혈액 수급량이 급감하자 당초 3월에 시행할 예정이었으나  한 달가량 앞당겨 진이날 행사는 230여명의 직원들이 헌혈에 참여했다.

오 시장은 입구에서 손 소독을 마치고 마스크를 착용한 뒤 헌혈 중인 직원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오거돈 시장은 “지금 혈액수급 문제가 심각한 만큼,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관리해나가는 것이 적절하다고 생각한다”며 코로나19 확산이 장기화될 경우를 대비해 시가 선제적이고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갈 방침임을 전했다.

이어 “시민들에게 집중 홍보해 자발적인 참여를 높여나가고 관공서를 중심으로는 릴레이 헌혈의 날 행사를 진행하는 등 헌혈 참여를 적극 독려하겠다”며 “시민들이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와 불안이 있는 만큼, 채혈 장소와 채혈 담당직원에 대한 위생관리에도 각별히 신경 써주시고 안전하게 관리하고 있다는 것을 적극 홍보해달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