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강진군, 강진만 자연경관 자원 기반...체류형 관광지 육성

지난 11일 강진만 융복합개발 마스터플랜 용역과 생태공원 시설물 설치 중간보고

정완규기자 | 기사입력 2020/02/12 [10:51]

강진군, 강진만 자연경관 자원 기반...체류형 관광지 육성

지난 11일 강진만 융복합개발 마스터플랜 용역과 생태공원 시설물 설치 중간보고

정완규기자 | 입력 : 2020/02/12 [10:51]

지난 11일 강진만 융복합개발 마스터플랜 용역과 생태공원 시설물 설치 중간보고회 모습

 


[로컬투데이]정완규기자/ 전남 강진군이 강진만 자연경관 자원을 기반으로 지방정원 조성, 강진만 노을경관 조성 등 생태적 가치에 중심을 두고 각종 관광사업을 추진해 체류형 관광지로 육성한다.


군은 지난 11일 군청 소회의실에서 강진만 융복합 마스터 플랜 용역 및 생태공원 시설물 설치 사업 중간보고회를 통해 수행사로부터 강진만 생태공원 중심의 강진만 개발 방향, 생태공원 내 공원 시설물 설치 계획안에 대한 설명을 듣고 참석자 간 의견을 나누는 순서로 진행됐다.
 
강진만 일원은 갈대를 비롯해 백조, 노을, 갯벌, 탐진강, 가우도 등 각종 경관자원이 풍부한 해역으로 특히 강진만 생태공원은 1,131종의 생물이 서식하는 남해안 최대의 생태 서식지이다.
  
이에 따라 생태공원 및 인근에서 추진되는 각종 개발사업과 강진만 일대에 조성된 시설의 융복합 마스터플랜 수립과 효율적 운영·관리를 위한 통합 콘텐츠 개발의 필요성이 대두돼 관련 용역을 시행 중이다.

또한 생태공원 내 차별화된 체험 및 휴식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쉼, 놀이, 예술이 어우러진 공원 시설물을 설치해 남녀노소 누구나 생태공원의 동식물과 자연을 느끼고 누리는 열린 공간으로 가꿔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승옥 군수는“생태공원을 비롯한 강진만 권역이 500만 관광객 유치의 거점이자 지역 미래를 밝히는 성장 동력이 되길 기대한다”며 “전남 블루투어의 중심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매력적인 개발 전략을 제시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