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돈 예비후보, 우한 교민 천안격리 설에..."천안시민이 봉이냐" 반대

주영욱기자 | 기사입력 2020/01/28 [22:16]

박상돈 예비후보, 우한 교민 천안격리 설에..."천안시민이 봉이냐" 반대

주영욱기자 | 입력 : 2020/01/28 [22:16]

▲ 박상돈 천안시장 예비후보가  천안시장 출마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천안]주영욱기자/ 충남 천안시장 보궐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자유한국당 박상돈 전 국회의원(천안 재선)이 천안지역에 우한교민들의 격리수용을 검토 중이라는 정부의 방침에 반대를 선언했다.

 

우한교민 천안 격리수용관련 기사들을 접한 박 예비후보는 “천안시민이 봉이냐”며 격한 반대입장을 피력했다.

 

박 예비후보는 “천안은 우한폐렴 확진자가 없고 지금까지의 확진자들의 이동경로와도 동떨어져있다”며 “우한폐렴 의심환자 하나 없는 청정한 천안에 우한 교민 700여명을 격리수용하겠다는 생각은 도대체 어디서 나온 것이냐”고 주장했다.

 

또 “우정공무원교육원의 경우 천안 도심에서 차로 15분 거리로 매우 가까우며 중앙청소년수련관의 경우에도 도심과의 거리가 6km남짓”이라며 “이 두 곳에 우한 교민들을 격리할 시 천안시민들의 안전은 어떻게 담보할 것이냐”며 그에게 최우선은 천안시민의 안전이라고 강조했다.

 

그 뿐만 아니라 “천안은 경부고속철도를 비롯하여 철도 경부선 호남선 장항선, 지하철 1호선과 더불어 경부고속도로까지 지나는 교통의 요지이며 충남의 수부도시”라는 것을 강조하며 천안이 우한폐렴에 노출되면 대한민국 전체가 노출되는 것과 같은 것이라 주장했다.

 

박상돈 예비후보는 “청주공항에서 우한교민들이 내린다면 이동경로를 최소화시키기 위해서라도 청주의 공공시설에 격리수용하는 것이 옳다”며 천안시민의 안전이 최우선이기에 천안으로의 격리수용에 반대하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