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희소·긴급·자가사용용 의료기기의 환자 접근성 확대

김지연기자 | 기사입력 2020/01/17 [13:22]

식약처, 희소·긴급·자가사용용 의료기기의 환자 접근성 확대

김지연기자 | 입력 : 2020/01/17 [13:22]

▲ [자료제공=식약처] 신청에 따른 공급 절차 요약도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청주]김지연기자/ 희소·긴급 의료기기와 자가사용용 의료기기의 환자 접근성이 확대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희소·긴급도입 필요 의료기기 공급 등에 관한 규정’과 ‘의료기기 수입요건확인 면제 등에 관한 규정’을 제·개정했다고 17일 밝혔다.

 

‘희소·긴급도입 필요 의료기기 공급 제도’는 희귀난치질환을 치료하거나 국민 보건상 긴급 또는 안정적 공급이 필요한 의료기기에 대해 식약처가 직접 공급하는 제도이다.

 

공급업무를 위탁받은 ‘한국의료기기안전정보원’이 환자 및 의료기관이 필요한 의료기기를 신청받아 공급계획을 수립하고 의료기기를 공급한다.

 

주요 내용은 희소·긴급도입 필요 의료기기 품목 선정을 위한 수요조사 연간 공급계획 수립 신청부터 공급까지의 절차 등이다. 희소·긴급 도입이 필요한 의료기기를 공급받고자 하는 환자나 의료기관은 한국의료기기안전정보원을 통해 희소·긴급도입 필요 의료기기를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의료기기 수입요건확인 면제 등에 관한 규정’은 자가사용용 의료기기의 신청조건 및 시험용 의료기기 용도변경 등에 관한 제도를 개선해 이용자의 편의를 높이기 위해 개정했다.

 

주요 내용은 자가사용용 의료기기 신청시 진단서 외 소견서 허용 시험용 의료기기 등의 용도 변경 허용 시험용 의료기기의 인정범위 확대 등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고시 제·개정을 통해 희소·난치질환자들의 치료 기회 확대와 의료기기 업계의 불편사항이 다소간 해소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의료기기 관련 규제를 합리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지속해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