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국토부, 지반침하 예방 위한 굴착공사 건설현장 107곳 '특별점검'

도심지 10m 이상 굴착공사 진행 중인 전 건설현장

주영욱기자 | 기사입력 2020/01/14 [17:01]

국토부, 지반침하 예방 위한 굴착공사 건설현장 107곳 '특별점검'

도심지 10m 이상 굴착공사 진행 중인 전 건설현장

주영욱기자 | 입력 : 2020/01/14 [17:01]

▲ [자료제공=국토부] 국토교통부Cl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세종]주영욱기자/ 최근 도심지에서 발생한 지반침하와 유사한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국토교통부가 도심지에서 지하 10m이상 굴착공사를 진행 중인 현장을 대상으로 특별점검에 나선다.

 

14일 국토부에 따르면 지하 10m 이상 굴착공사를 진행 중인 건축물·공동주택 건설공사 등 전국 107개 건설현장을 대상으로 오는 15일부터 특별점검을 한다.

 

이번 점검 기간에는 지하안전영향평가 협의 내용 이행 적정성, 흙막이 가시설의 안전성 및 시공 적정성, 안전관리계획서 이행 적정성 등의 위험요소 등을 중점 점검한다.

 

점검에서 지하안전영향평가 또는 안전관리계획서대로 시공하지 않았거나 흙막이 시공관리 미흡 등 위법행위가 적발될 경우 공사중지, 벌점 및 과태료 부과 등 관련 법령에 따라 엄중 조치할 예정이다.

 

정용식 국토부 기술안전정책관은 “이번 특별점검을 통해 업계가 건설현장의 위험요소들을 사전에 조치하고 도심지에서 건설공사로 인해 주변 지반침하 등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유도하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