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남도 "항만사업 198억원 투입...지역경제 살린다"

1분기 내 34개 사업장 중 26개 사업 발주 등 재정집행 속도 제고 총력

박성순기자 | 기사입력 2020/01/14 [14:16]

경남도 "항만사업 198억원 투입...지역경제 살린다"

1분기 내 34개 사업장 중 26개 사업 발주 등 재정집행 속도 제고 총력

박성순기자 | 입력 : 2020/01/14 [14:16]

▲ [사진제공=경남도] 경남도청 전경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창원]박성순기자/ 경상남도가 올해 통영항 등 도내 7개 지방관리무역항 34개 사업장에 198억 원을 투입해 상반기 신속집행으로 건설경기 부양과 지역경제 활력 제고에 기여할 계획이다.

 

14일 도에 따르면  정부의 올해 상반기 지방재정 집행 목표인 58.5%에 발맞춰 34개 사업장 중 76.4%에 해당하는 26건의 사업을 1분기 내 발주할 계획이며 목표 달성을 위해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 강력히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주요 사업장을 살펴보면 통영항 강구안 친수시설 조성 40억 원, 동호만 유류부두 및 물양장 확대공사 25억 원, 진해 속천항 방파제 연장공사 24억 원, 장승포항 개발사업 17억 원, 통영여객선터미널 리모델링 10억 원, 항만시설 유지보수 53억 원 등이 있다.

 

특히 건축 된 지 30여 년이 지난 통영항 여객선터미널 리모델링은 지역의 오랜 숙원사업으로 총사업비 54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내·외부 마감, 지붕 정비, LED등 교체 및 자동화재탐지 설비·설치 등을 시행한다. 이를 통해 관광객과 도민들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여객환경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항만시설 유지보수로 53억 원의 예산을 25개소에 투입해 위험요소를 사전에 제거함으로써 재해·재난을 예방해 항만 이용자의 안전을 확보하고 시설물 안전성을 강화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항만분야 인프라 확충은 항만 물동량의 원활한 처리와 도시 및 항만 기능의 조화를 위한 친수공간 확보를 위한 것으로 도민들의 실생활에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가지고 있다”라며 “상반기 신속 집행이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