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신남방 지역 '탄소배출권 사업' 확대 추진

산림부문 REDD+ 중장기 추진계획(2020-2024) 수립·시행

김지연기자 | 기사입력 2019/12/31 [12:09]

산림청, 신남방 지역 '탄소배출권 사업' 확대 추진

산림부문 REDD+ 중장기 추진계획(2020-2024) 수립·시행

김지연기자 | 입력 : 2019/12/31 [12:09]

▲ [사진제공=산림청] 정부대전청사 전경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대전]김지연기자/ 산림청은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에 기여하는 ‘산림부문 REDD+ 중장기 추진계획(2020-2024)’을 수립·시행한다고 31일 밝혔다.

 

REDD(Reducing Emissions from Deforestation and forest Degradation)는 유엔기후변화협약 하에서 개발도상국의 산림파괴를 방지해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메커니즘이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7월 2030년까지 배출전망치(BAU) 8만 5100만톤의 37%인 3만 1500만톤을 감축하는 국가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 수정안을 발표한 바 있다.

 

이번 중장기 추진계획은 신기후체제에서의 시장 메커니즘을 통해 신남방국가, 북한 등 개도국에서의 REDD+ 이행 감축 실적을 우리나라 온실가스 감축 목표 달성에 활용하는 방안을 담고 있다.

 

산림청은 ‘숲속의 한반도, 숲속의 지구’라는 비전 아래 개발도상국 및 북한 산림황폐화 방지 REDD+ 사업 추진으로 700만ha의 산림전용 및 황폐화를 막고 개도국을 포함한 북한에서의 REDD+ 사업 추진 시 2030년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 3만 1500만톤 중 약 13%에 해당하는 최대 4200만톤의 탄소배출권 확보에도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개도국 국가·준국가 REDD+ 이행 및 협상 대응 ▲북한 REDD+ 기반 구축 ▲REDD+ 거버넌스 구축 등 3대 추진 전략을 마련하고 8개 세부 실행 과제를 추진한다.

 

8개 세부 실행 과제는 △시범사업 마무리 △국가·준국가수준 REDD+ 추진 모델 마련 △차세대 신규사업을 위한 국가 및 지역 발굴 △REDD+ 국내외 협상 및 제도화에 대응 △북한 REDD+ 추진 시나리오 제시 △북한 REDD+ 이행 사전준비 및 잠재효과 분석 △전담조직, 연구기관 및 전문인력 양성 △민간분야, 국제기구 등과의 협업 확대 등이다.

 

안병기 산림청 해외자원담당관은 “REDD+는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에 기여할 수 있는 가장 근본적인 수단”이라며 “신남방 국가 및 북한을 포함한 개발도상 국가와의 기후변화 대응 및 산림 협력을 강화하는 등 내실있는 사업 추진을 통해 신기후체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